사랑스런 삶
상태바
사랑스런 삶
  • 관리자
  • 승인 2009.07.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집/ 삶과 사랑의 의미

그러다 보면 저녁이 되고 나의 본업인 연극 연습에 열을 올리는 시간이다. 손을 호호 불며 먼지 반 흙 반인 어두침침한 연습실에서 끼니도 제대로 못 채운 채 나의 연출 작업은 계속된다. 비록 고되고 어렵고 지루한 반복이지만 난 그 작업을 사랑하며 산다. 신경질도 나고 하루에도 몇 번씩 대본을 팽개치고 싶은 충동을 나는 억누르면서 막이 오르는 객석과 무대의 참다운 교류를 지켜보는 입장에 서면 스스로가 대견스럽고 무대에서 열연하는 연기자들을 사랑하고 싶어진다.

막이 내린 텅 빈 무대에 서서 그처럼 환호성을 보내주던 객석을 내다보면 관객들이 어지럽히고 간 그 자리지만 한 없이 고마웁고 눈물겹도록 애정을 갖게 된다. 그리고 분장실에 들어와 분장을 지우는 겸허한 연기자들의 실제 얼굴을 보면서 진실을 실감한다. 무대의 밝은 불을 끄고 나면 나이트클럽이나 호화로운 술집은 아니지만 거리의 포장마차나 골목의 대포 집에서 소주라도 몇 잔 마시는 우리들의 생활을 나는 한 없이 사랑하고 싶다. 붉은 얼굴을 하고 막버스에 몸을 의지한 채 집으로 돌아오는 발걸음은 무겁지만 하늘의 별이며 가로수에 스치는 스산한 봄바람 소리며 시원한 밤공기가 모두 거짓이 없는 것 같아 사랑하고 싶은 것 들 뿐이다. 12시 땡 소리가 울려야 집에 문을 두드리지만 얼굴 한번 찡그릴 줄 모르는 아내의 소박한 미소는 나의화신이다. 우리가 아무리 불행한 세대를 살고 있지만 사랑 같은 건 벌써 인생의 마지막 장이 되어버렸다고 울음을 터뜨리긴 싫다. 이처럼 소박하고 아름다운 생활을 하면서 내주어진 인생을 사랑하며 살고 싶은 것이 나의 전부니까.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