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밖으로 나온 연둣빛 속살
상태바
세상 밖으로 나온 연둣빛 속살
  • 관리자
  • 승인 2008.06.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강산의 4계- 봄

금강산으로 봄을 찾아 나섰다. ‘조금 이르지 않을까?’ 하는 걱정과 ‘지금쯤이면 절정의 봄을 만끽할 수 있을 거야!’ 하는 설렘이 엇갈리면서 버스가 달리는 내내 조바심이 났다.

떠나기 며칠 전 서울에선 벚나무에서 꽃비가 내렸고, 동백나무도 무거운 빨간 꽃을 떨군 지 오래다. 하지만 금강산은? 차창 밖으로 보이는 나무마다 연둣빛 속살이 세상 밖으로 나왔다. 꽃은 아직 봉오리 속에 몸을 감추고 있다. 한반도의 북쪽에 따뜻한 봄이 찾아오려면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한 것일까? 하지만 곧 다시 생각한다. 햇살이 닿으면 금방이라도 타버릴 듯 곱고 연한 잎사귀! 지난 겨울 회색빛 칼바람을 몸소 견뎌 오늘 세상과 만났으니, 이걸로 충분하지 않은가!

▲ 물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