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환경연대, 임현정·라마 홍보대사 위촉
상태바
불교환경연대, 임현정·라마 홍보대사 위촉
  • 송희원
  • 승인 2021.04.19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환경연대 홍보대사로 위촉되는 피아니스트 임현정(좌), 가수 라마. 출처 임현정·라마 SNS.

빌보드 클래식 종합 1위로 알려진 피아니스트 임현정과 그린아티스트 라마가 불교환경연대 홍보대사로 위촉된다.

불교환경연대는 5월 6일 오후 3시 제부도에서 피아니스트 임현정과 그린아티스트 라마(요술당나귀 보컬) 홍보대사 위촉식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위촉식에는 당일 공연 일정이 있는 피아니스트 임현정 대신 매니저가 참석할 예정이다.

피아니스트 임현정은 최연소로 베토벤 소나타 전곡 음원을 발매해 2012년에 한국인 연주자 중 최초로 빌보드 클래식 차트에서 1위를 기록한 재원이다. 또 스위스 인종차별 금지운동주간의 대모 임명, 유럽주간의 대모 임명 등 사회적 활동을 인정받아 2018년 스위스 뉴샤텔 국제문화상을 수상했다. 

가수 라마가 속한 요술당나귀는 다양한 악기들로 관객과 소통하며 자연과 환경에 대한 노래를 부르는 어쿠스틱 밴드로 텀블러와 손수건을 선물로 나눠주며 일회용, 플라스틱 안 쓰기 운동에 앞장서고 있다. 2018년 환경의 날을 맞이해 신곡 ‘플라스틱 없는 하루’를 발매한 바 있다. 

향후 피아니스트 임현정과 가수 라마는 예술을 통해 붓다의 생명 살림 가르침을 대중에게 알리는 데 기여하며, 다양한 홍보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