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이 라마 망명수기 <4> 깨우침의 탐구
상태바
달라이 라마 망명수기 <4> 깨우침의 탐구
  • 달라이 라마
  • 승인 2007.11.0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벳 불교 총수이며 국가원수인 비구 달라이 라마의 망명 수기 : 내 나라, 내 겨레

제 2장 깨우침의 탐구

교육은 6살이 되자 전통적 티벳 식으로 시작됐다. 수 세기 동안 내려오는 방법이지만 향학열이나 지적 면에서 매우 효과적이라 생각한다. 지금 기준으로 자연과학 결여되는 셈인데 티벳으로서는 완전히 고립된 곳이라 구해 보기 힘든 과목이었다.

근본이념은 폭 넓게 마음을 닦는 목적이고 일반인은 희곡, 무용, 음악, 천문, 작문인데 승려들은 천문이나 작문을 대개 선택한다. 상급 과정은 범어논리학, 반야, 중관, 율장, 논장, 량학 등이고 제일 끝의 과목은 인도철학이고 불교가 아니나 사고력을 개발하기 위하여 포함된다. 밀교는 별도로 수학한다. 종교적 학문은 심오해서 해득하려면 노력이 필요하다. 학생들 교수하는 선생들의 방법도 여러 가지다. 어릴 때 읽고 쓰는 시작은 선생을 따라서 하고, 암기는 경전을 읽힐 때 시작한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