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의 요점은 있는 그대로 보아 놓아 버리기
상태바
명상의 요점은 있는 그대로 보아 놓아 버리기
  • 관리자
  • 승인 2007.11.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의 선 지식들 10 스리랑카의 은둔 고승, 냐냐난다 스님

“냐냐난다 스님이 계신 곳은 아름다운 정글의 바위를 파 만든 동굴 명상실이었다. 영락없이 그 곳에도 해골과 뼈들의 그림, 그리고 부처님의 고행상(苦行像) 사진만 있었다. 스님은 그 고행상처럼 바람이 불면 부서질 듯 여윈 모습이셨다.”

스리랑카 캘러니아 대학에서 팔리어 및 불교학을 전공하고 동 불교대학원을 졸업한 유운 스님은 냐냐난다 스님(Bhikkhu Nanananda)을 친견한 감회를 이렇게 밝히고 있다. 뼈가 파일 정도의 수행, 하루 한 끼의 식사, 어떤 초대도 거절하고 바위 동굴에서 수행에만 매진하는 스님의 구도심에 감동한 유운 스님은 『스리랑카 비구 냐냐난다 스님의 명문 선집』이란 작은 법보시 책자를 번역, 국내에 처음으로 소개하기도 했다.

냐냐난다 스님은 대학에서 팔리어를 가르치는 명망 높은 교수였다. 어느 날 문득, 이 언덕에서 저 언덕으로 건네주는 배(교학이란 방편)를 다 만들었다고 생각했을 때, 그는 교직을 떠나 아란냐(한국의 무문관과 같은 전문 명상센터)로 들어가 1969년부터 숲 속에서 명상 수행에만 전념했다. 그는 팔리어 교수였기에 원시 경전에 능통했으며, 그것을 실천적으로 수행했기에 그의 지혜는 크리스털처럼 투명했다. 교학을 통달하고 실참으로 들어간 사교입선(捨敎入禪)의 경지였기에, 직관적 지혜에서 나온 그의 탁월한 안목은 세계적 명저인 『초기불교사상에서의 개념과 실재(Concept & Reality in early Buddhist thought)』와 『마음의 마술(The Magic of the Mind)』 등을 통해 빛을 발하고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