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리는 영상포교의 시대
상태바
열리는 영상포교의 시대
  • 관리자
  • 승인 2007.11.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경소리

‘부처님이 생존해 계실 때의 모습은 어떠했을까. 그분은 어떻게 수행했으며, 중생을 교화하기 위해 어떤 삶을 사셨을까. 만약 그분이 살아 계신다면 지금 우리에게 어떤 설법을 들려 주실까.….’

부처님에 대한 이같은 동경과 그리움으로 탄생시킨 것이 불교의 조각과 회화예술이다. 기원전 2세기 경부터 나타나기 시작한 불교의 조각예술품들은 불교도들이 부처님 그분을 얼마나 열렬히 그리워하고 있는가를 생생하게 보여준다.

기원전 2세기에서 1세기 사이의 작품으로 추정되는 바르후트 난간기둥의 섬세한 전생설화(前生說話) 부조(浮彫)나 산치대탑의 조각들은 부처님 재세시의 갖가지 감동적 사건을 연속적인 동화(動畫) 형식으로 묘사하고 있다. 이런 작품들은 7세기 경에 조영(造營)된 아잔타 석굴에 이르면 그 정점을 보여준다.

부처님의 설법을 사실적으로 체감시키기 위한 노력은 불교가 전파된 곳이면 어디서나 나타난다. 불교의 북방전래 통로였던 돈황은 불교회화의 보물창고다. 입체적 기법의 회화로 표현된 부처님의 지혜와 자비의 삶은 그대로가 경전이고 설법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