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무악(歌舞樂)으로 빚은 성도(成道)의 큰 빛
상태바
가무악(歌舞樂)으로 빚은 성도(成道)의 큰 빛
  • 관리자
  • 승인 2007.10.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기고

불기 2536년 12월 27일, 전북 불교회관 4층 큰법당에서는 『성도절 법요식』이 엄숙하게 올려지고 있었다. 어제까지만 해도 쌀쌀한 기온이 겨울을 실감나게 하더니 오늘은 추적추적 내리는 세우(細雨)가 자비로운 법우(法雨)처럼만 느껴지는 일요일이었다. 4층 대법당을 가득 메운 선남자 선여인들이 삼보귀의심에 용맹정진하는 열기로 넘쳐나고 있었다.

증명법사 송월주 큰스님께서 행하신 이 날의 법어(法語)는 거룩하신 부처님의 자비로서 우리의 한우리됨을 깨우쳐주시는 말씀의 법우(法雨)였다.

“인간사에 나타나는 괴로움과 모순은 어떠한 결정적인 원인의 씨앗이 있어서 생겨난 것이 아니다. 일체가 연관되어 변화하는 가운데 서로서로 복합적인 인과관계를 맺고 있는 현상 가운데 하나일 뿐이다. 설사 그것이 아무리 추하고 아름답고 고상하고 소박한 것이라 할지라도 불변의 씨앗이 없는 무자성, 무실체의 무상함속에서 인연에 따라 나타나는 요소에 불과하다. 이를 우리는 연기적 존재라고 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