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없이 심히 깊은 미묘법이여
상태바
위없이 심히 깊은 미묘법이여
  • 관리자
  • 승인 2007.10.2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처님 그늘에 살며 생각하며 / 불모(佛母) 박정자

“지금와서 생각해보니 부처님께서 저에게 이 길을 걷도록 인도해 주신 것 같아요. 제가 불화공부를 하기 이전에 동양화와 서예, 초상화를 그린 것도 저를 불모(佛母)로 만들기 위한 부처님의 뜻이었다는 생각이 들어요. 날이 더하고 해가 거듭할수록 부처님 인연법의 심심미묘함을 느낍니다.”

탱화(幢畵)그리는 사람을 부처님을 낳는다고 해서 불모(佛母)라고 부른다. 주로 총림(叢林) 안에서 사자상속(師資相續)되어온 불모의 역할은 청정비구가 그동안 담당해왔다. 불교의 깊은 뜻을 터득해야할뿐더러 평생의 수행없이는 좋은 불화를 그리기 어렵기 때문이다. 다른 일도 아니고 부처님을 그려 모시는 일이기 때문에 여성금기로 되어왔다. 그런데 연암(蓮巖) 박정자(48세)씨는 이 두터운 전통의 벽을 깨고 마침내 중요무형문화재 48호 단청장(丹靑匠)으로 인정받기에 이른다.

지난 ‘86년 제11회 전승공예대전에서 머리칼보다 가는 세필(細筆)에 금니(金泥)를 묻혀 그린 ’금니부모은중경병(金泥父母恩重經屛)‘으로 영예의 대통령상을 받기도 한 박정자 씨.

그는 3남 1녀의 자녀를 둔 평범한 주부였다. 어렸을 때부터 그림에 솜씨가 있었던 그는 사범학교를 졸업하고 교단에 섰다가 여기(餘技)로 서화를 했다. 그러던 어느 날 중요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인 만봉(萬奉) 화상의 불화를 보고 그 아름다움에 반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