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스러운 불 제 자
상태바
자랑스러운 불 제 자
  • 관리자
  • 승인 2007.10.2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은 불자들도 그러하겠지만 나와 부처님과의 인연도 어머니로부터였다. 몸이 편찮으신 어머니께서 높은 산허리에 있는 절에 홀로 오르셔야 한다는 염려 때문에 함께 동행한 것이 부처님과의 첫 만남이었다. 그 산사의 스님 방 앞 툇마루에 앉아 따사로히 내려 쪼이는 햇살을 받고 있으면 그곳에는 이 세상의 모든 평화와 넉넉함, 편안함이 있었다. 불교에 대한 이해 없이 그저 부처님은 잘 생기시고 덕이 많고 자비로워 우리들의 소원을 들어 주시리란 막연한 느낌만이 있었던 때였다.

조금씩 회의가 들기 시작했다.

무릇 불자라 함은 부처님의 가르침을 배우고 행화는 사람을 이르는 말일텐데 나는 아는 것이 없었다. 그래서 부처님의 말씀을 설법하는 절을 찾기는 하였으나 “자기 복 자기가 닦는다”고 “네 복은 네가 닦아라”는 조금은 이기적이고 배타적인 분위기에 모든 것이 낯설고 어색한 초심자에게는 적응하기 어려웠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