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이 라마 망명수기 <5> 포탈라에서의 공부
상태바
달라이 라마 망명수기 <5> 포탈라에서의 공부
  • 달라이 라마
  • 승인 2007.10.17 00:0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벳 불교 총수이며 국가원수인 비구 달라이 라마의 망명 수기 : 내 나라, 내 겨레

윤회 속에는 자비를 갖고 있어야 한다. 끝없는 윤회 속에는 우리의 부모 자식 형제 자매며 친구가 다 있다. 자비에는 관용 인내 박애 친절 등의 덕목이 포함됐다. 윤회하다가 아라한이나 보살이 나온다. 이들은 남을 돕기 위하여 낳고 죽으며 끝내 모두 부처가 되게 힘쓴다. 이들의 윤회는 땅위에 비추는 달 같다. 잔잔한 호수나 바다에서 본다고 하지만 하늘에 떠 있을 뿐이다. 그래서 달은 하나지만 보는 사람은 많고 볼 수 있는 처지에 따라 자기 나름대로 보듯, 부처도 마찬가지다. 모두 자기의 윤회에 따라 지난날과 미래가 연결된다.

   나는 신앙공부에 무던했지만 딴 일은 몰랐다. 다른 나라 사람들이 달라이 라마는 포탈라 궁의 죄수라고 한단다. 공부하느라 궁과 라사 중간에 지은 가족집도 한 달이나 6주에 한 번씩 상봉했다. 아버지는 가끔 궁이나 하계 별궁에 참석하면 만날 수 있었다. 여전히 말에 대한 취미로 말부터 먹이고 조반을 들었는데 계란이나 차도 말먹이로 했단다. 하계 별궁에는 달라이 라마 마구간이 있었는데 아버지는 나보다 말 구경을 즐겼던 것 같다.

   라사에 산지 1년 만에 누나가 오고 큰형도 왔다. 누나가 도착 후 새로 여동생 남동생이 생겼다. 막내 동생이 귀여웠으나 두 살 때 죽었다. 부모보다 먼저 간 자식들이 너무 많다. 그런데 이상한 일이 생겼다. 매장하지 말고 두면 다시 난다고 들었다.

   과연 어머니는 아기를 낳고 죽은 동생과 같은 자국을 몸에 지녔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자 2019-03-10 02:37:51
저간의 사정은 잘 모릅니다만, 한말씀. 자세히 보면 이 글이 불광에 실린 것은 통권 118호 입니다. 불광이 1974년 11월 창창간호를 냈으니, 10년이 지난 1984년 9월호쯤이라 생각됩니다. 그 당시에 구글번역기가 없었을테니, 번역기를 쓴 번역은 아닐거라 추측되구요. 번역이 매끄럽지 않아 보이기는 합니다. 저는 번역의 질보다 척박했던 1980년대 초반에 외신에 실린 글을 번역해 소개하려했던 불광 편집부의 노력을 더 애틋하게 봅니다.

-_- 2018-08-30 10:33:53
이건 구글 번역을 돌린 글인가요?

비문이 너무 많아 읽을 수가 없습니다.

불교 언론의 수준이 이 정도밖에 안된다니 너무나도 실망스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