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국토순례기] 몽골 7 슬프도록 아름다운 복드왕 겨울 궁전
상태바
[불국토순례기] 몽골 7 슬프도록 아름다운 복드왕 겨울 궁전
  • 관리자
  • 승인 2007.10.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국토 순례기/몽골7

그날따라 비가 추적추적 내렸다. 호텔 수도꼭지에서는 시뻘건 녹물이 쉴 새 없이 흘러나온다. 가는 곳마다 화장실 문제로 고생했던 일도 생각난다(몽골에는 화장실이 숨어 있다). 금세 그 동안 몽골에서 느꼈던 고향 같은 편안함, 불교문화예찬은 온데간데없고 새삼 가난에 대한 비애가 인다.

하지만 그 또한 찰나일 뿐, 몽골이 낳은 위대한 인물 칭기스칸[가난하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들쥐를 잡아먹으며 연명했다. 작은 나라에서 태어났다고 말하지 말라. 나의 병사들은 적들의 100분의 1, 200분의 1에 불과했지만 세계를 정복했다. 배운 게 없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내 이름도 쓸 줄 몰랐지만 남의 말에 귀기울이며 현명해지는 법을 배웠다.(『CEO 칭기스칸』)]과 자나바자르(왼손에 통통한 양의 등을 들고 있는 모습은 몽골인들이 음식과 물건이 부족하지 않게 풍부하게 살 생활을 상징하고 오른손에 날카로운 칼을 들고 있는 모습은 내가 문수보살의 화신이기 때문에 그대들을 어둠에서 벗어나고 지혜의 넓은 사상과 법이 형성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이다.(몽골불교사)]가 생각났기 때문이다.

자이승승전탑과 이태준 열사 기념공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