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국토순례기] 몽골 4 초원에서 만난 부처님들
상태바
[불국토순례기] 몽골 4 초원에서 만난 부처님들
  • 관리자
  • 승인 2007.10.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국토 순례기/몽골4

봄이다. 봄의 불청객인 황사도 빨리 찾아왔다. 피식 미소가 지어진다. 몽골 땅 밟았다 해서 달라진 생각 때문이다. 예전 같으면 몽골 고비사막에서 발원한 황사가 중국을 거쳐오면서 갖은 오염물질을 실어 나르는 것에 대해 환경문제 운운하며 불평을 터뜨리고 있을 텐데, 이제는 몽골 사람들이 먼저 걱정된다. 거센 모래바람 속에서 얼마나 고통스러울까.

부처님의 말씀에 의하면 모두가 한 몸이라는데, 깨닫기 전에는, 아니 적어도 실질적인 인연을 맺기 전에는 그저 무심하게 살아가다가도 인연이 닿으면 달라지는 게 인지상정일 터 내 변화무쌍함에 위안을 삼는다.

울란바토르에서 칭기스칸의 손자인 쿠빌라이 칸이 중국의 뻬이징으로 수도를 옮기기 전까지 13세기 몽골 제국의 수도였던 카라코룸으로 가는 장장 8시간의 여정 동안 많은 것을 보고 느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