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소식] 불교기자상 대상에 월간불광 김명환 기자
상태바
[교계소식] 불교기자상 대상에 월간불광 김명환 기자
  • 관리자
  • 승인 2007.10.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쁨 나누기

제7회 한국불교기자상, 월간 「불광」 김명환 기자 대상 수상

지난 2004년은 월간 「불광」이 30주년 되는 뜻깊은 한 해였습니다. 그 마지막을 본지 김명환 기자가 한국불교기자상 대상인 선원빈기자상을 수상하며 대미를 장식했습니다.
한국불교기자협회(회장 김원우)는 지난 12월 6일 오후 7시 동국대학교 상록원에서 불기협의 밤 및 제7회 한국불교기자상 시상식을 개최했습니다. 이 날 대상을 수상한 김명환 기자는 2001년 2월부터 2004년 12월까지 4년 동안 백두대간과 13정맥을 따라 크고 작은 절들을 찾아 다니며, ‘설화가 깃든 산사기행’을 주제로 산사 탐방기사를 써왔습니다.
한국불교기자상 심사위원회(위원장 성태용, 우리는 선우 이사장)는 “김명환 기자의 ‘설화가 깃든 산사기행’은 절에 얽힌 옛이야기를 들려주듯 편안한 재미를 주며, 사지(寺誌)나 군지(郡誌) 등 다양한 자료에 충실한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한반도의 뼈대라 할 백두대간과 정맥의 산줄기를 따라 사찰탐방을 이어감으로써 독자들에게 한반도의 자연환경과 지리를 이해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는 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며 심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김명환 기자는, “‘설화가 깃든 산사기행’을 연재하며 참으로 행복한 시간을 맞았습니다. 돌이켜보면 그것으로도 충분히 행복했는데, 또 이런 큰 상을 받게 되었습니다. 이 상은 저 개인에게 주는 것이 아니라, 월간 「불광」 30주년을 맞아 「불광」 전 직원에게 주는 것으로 알고 감사히 받겠습니다.”라며 수상 소감을 밝혔습니다.
김명환 기자의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김명환 기자와 더불어 더욱 알차고 감동 있는 「불광」을 만들기 위해 용맹정진하겠습니다.

주말 관광상품, ‘남도 산사체험’

겨울철 주말 관광상품으로 ‘남도 산사체험’이 1월 8일부터 출시돼 운영됩니다. 겨울방학에 맞춰 가족이 함께 참여한 가운데, 복잡한 일상생활에서 벗어나 산사에 머물며 자신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어 인기를 모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산사체험에는 승보사찰인 순천 송광사를 비롯해 구례 화엄사, 해남 대흥사와 미황사, 장성 백양사, 강진 백련사, 보성 대원사, 나주 불회사 등 8개 사찰이 참여합니다.
매주 토요일 광주역 앞에서 출발하여 각 사찰에 도착한 뒤, 1박 2일 동안 사찰예절학습, 참선, 다도, 스님과의 대화, 발우공양, 선체조, 사찰·암자 주변관광지 순례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됩니다.
산사체험을 활성화하기 위해 전라남도는 인터넷사이트(http://www.nd -tour.go.kr/sansa)를 개설했으며, 전통사찰에서 불교문화체험을 총괄하고 있는 대한불교조계종 템플스테이사업단과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하여 운영인력과 프로그램을 지원받기로 했습니다.

참가비(1인당)
광주 49,000원(초등학생 40,000원), 수도권 79,000원(초·중·고 74,000원)
출발시간 및 장소
광주(광주역 13:30), 수도권(을지로 09:00, 잠실롯데마트 09:25)
문의처
전남도청 관광진흥과(062-607-3333, 4459)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