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 공부와 금생 공부
상태바
전생 공부와 금생 공부
  • 관리자
  • 승인 2007.10.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산스님의 수행한담

수행자라면 누구나 자신의 수행이 진보되기를 바란다. 마음이 수행 대상에 잘 집중되기를 바라고, 선정에 들거나 열반을 증득하기를 바란다. 어떤 수행자들은 이런 과정이 수월하게 이루어져서 뜻한 바를 쉽게 성취하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수행자들은 그렇지 못해, 많은 장애에 부딪치거나 수행에 진보가 없이 제자리걸음만 하게 된다. 이러한 개인차가 생기는 데에는 여러 가지 원인이 있겠지만 가장 결정적인 원인은 각자의 전생 수행 여부, 또는 그 전생 수행의 깊이 정도가 아닌가 싶다.

전생 공부를 말할 때 가장 자주 거론되는 분이 바로 육조 혜능 스님이다. 그 분은 나무꾼으로 생활하다가, 지나가던 스님이 금강경 한 구절을 암송하는 소리를 듣고 마음이 열렸으며, 오조 홍인 스님을 만난 지 얼마 되지 않아 오조 스님의 인가를 받고 그 분의 법을 이었다. 전생 공부가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인데, 선종사에 보면 그런 분들의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 오조 홍인 스님의 후신이라는 오조 법연(五祖 法演) 선사, 전생에 이미 큰 스님이었던 대혜 종고(大慧 宗巾) 선사 등의 이야기가 그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다.

두말할 필요 없이 부처님께서도 엄청나게 많은 전생 공부를 지어 놓으셨다. 상좌부 불교에서는 부처님께서 연등 부처님께 수기 받으신 이후에 무려 4아승지겁 10만겁 동안 수행과 공덕을 쌓으셨다고 말하고 있다. 부처님께서 출가하신 직후 그 당시 브라만교 수행 지도자인 알라라 칼라마와 웃다카 라마푸타에게 가서 까시나(kasina) 방법을 통한 무소유처정과 비상비비상처정의 선정 수행을 닦으시는데, 거기 와서 수행하던 다른 사람들은 몇 년, 몇 십년을 노력해도 도달하지 못하는 경지에 아주 쉽게 도달하신다. 이런 이야기를 통해 부처님께서는 이미 과거 생에 사마타 수행(선정 수행)을 완벽하게 준비해 놓으셨음을 알 수 있다.

필자가 수행 중에 만난 사람들 중에서 선정이나 깨달음을 성취한 사람들과 깊은 대화를 나눠 보면 한결같이 그들의 전생에 많은 수행을 쌓아왔음을 알 수 있었다. 필자가 미얀마에서 수행하면서 만난 한 일본 스님이 있다. 그 분은 일본 조동종 승려로 18년 동안 수행을 했었는데 일본의 수행 풍토에 한계를 느끼고 힘들어하다가, 일본을 방문한 미얀마 큰스님을 만나 일본 승적을 버리고 상좌부 불교에 새롭게 출가해서, 사마타, 위빠사나 수행을 시작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