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만큼 실천해야
상태바
아는 만큼 실천해야
  • 관리자
  • 승인 2007.10.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스님/ 한국티벳센터 쵸펠 스님

쵸펠 스님이 한국에 첫 발을 내디딘 것은 1996년이다. 그러니까 8년 전 티벳 망명정부가 있는 인도 다람살라에는 수많은 한국의 불자들이 달라이라마를 친견하기 위해, 혹은 성지순례 차 오고 갔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누구 하나 한국어를 할 줄 아는 사람이 없었다.

그런데 마침 티벳에서 망명, 당시 인도 다람살라에 계셨던 쵸펠 스님은 한국어를 배우고 한국의 문화와 불교를 공부해보고 싶다는 생각에 부산 영도 백련사 주지스님의 초청으로 한국에 왔다.

2~3일 만에 한글을 읽으면서 3개월 정도가 지나자 의사소통은 되었고, 6개월간 통도사 강원에서 스님들과 공부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졌다. 너무나 빠르게 한국말을 하고 걸림없이 생활해가는 모습들을 보며 사람들은 놀라워 했다. “인도에서 한국어를 공부했느냐?” “아니면 전생에 한국에서 살았느냐”며 신기해 하지만 한국어 공부뿐만이 아니다. 컴퓨터, 비디오와 사진 촬영과 편집, 운전 등등 무엇을 배우든 별 어려움 없이 척척 해냈다. 옆에서 보는 사람들은 “정말 처음해보는 일이냐”고 묻곤 한다.

“티벳에서는 근기에 맞게 자기 스승으로부터 받은 교육들이 다 다릅니다. 절마다 수많은 스승들이 계시지요. 저의 스승은 환경에 맞게, 환경 자체가 바뀌면 바뀌는 대로 생활할 수 있는 수행법을 가르쳐 주셨습니다. 그래서 한국에 와서 8년 정도 살면서도 별다른 문제없이 살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