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슬엄마, 구슬보살님
상태바
구슬엄마, 구슬보살님
  • 관리자
  • 승인 2007.10.0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광이 만난 사람/국민대학교 사회학과 김인숙 교수

“ 늘 바쁜 우리 엄마… 장년한 두 아들과 한 딸의 엄마이자, 아내, 그리고 집안의 맏며느리이자 다섯의 동생을 둔 한 집안의 맏딸이기도 한 우리 엄마. 여기에 수십년간의 교직생활과 사회봉사활동 및 종교활동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면서도 틈틈이 멋내시는 일에도 전혀 소홀함이 없으시다. 정말, 목걸이에 알알이 구슬을 꿰듯 안팎으로 줄줄이 하는 일이 많으신 우리 엄마다.

… 언제부터인가 엄마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세계 여러 나라의 구슬을 모아 오셨다. 세월의 때가 묻어 빛을 바래버린 구슬들이지만 닦고 다듬어 길고 짧은 목걸이, 작고 큰 브로치를 만들고 계신다. 빛 바랜 구슬들은 엄마의 손을 거치면서 새롭게 태어나는데 딸이라서가 아니라 엄마의 작업들을 여러 사람에게 자랑이라도 하고 싶을 만큼 특별하고 신선하다. …”

2003년 6월 딸 영은이가

김인숙(64세, 국민대 사회학과) 교수의 전시회(2003년 6월 5일~6월 19일, 성곡미술관) 초대장 ‘구슬 목걸이 이야기’에 담긴 영은(서양화 전공) 씨의 이야기가 6월의 햇살만큼이나 싱그럽다. 엄마에 대한 존경과 자랑스러움이, 그리고 사랑이 알알이 배어나온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