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이 라마 망명수기 <16> 라싸의 위기 2
상태바
달라이 라마 망명수기 <16> 라싸의 위기 2
  • 달라이 라마
  • 승인 2007.10.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벳불교 총수이며 국가원수인 비구 달라이 · 라마의 망명수기 ㅡ 내겨레, 내나라

 우리대표가 중공군 부대를 방문하니 장성은 없고 모두 심각한 상황을 토의하고 있었다. 곧이어 나타난 장성은 노기 충천해서 말을 못했다. 우리 대표가 시민들 저지로 나의 거동이 불가했다고 전하니 장성은 방안을 거닐며 분을 삭이고 자리를 잡았다. 그리고 천천히 입을 뗐다. 우리 대표를 반동분자라 비난했다. 알아들을 수  없는 중국말 억양으로, 표정으로, 몸짓으로 우리 정부는 시민을 선동하고 동부 유격대도 지원한다고 비난했고 중공군 명령을 듣지 않아 동부 피난민 무장해제도 시키지 않고 있으니 앞으로 중공군의 단호한 결단을 각오하랬다. 또 다른 두 장성도 계속 반동분자 분쇄 할 때가 왔고 중공정부도 더 이상 관용을 베풀 수 없고 이번 반란에 대한 응징이 준비됐다고 소리쳤다.

 우리 대표에게는 이 협박이 최후통첩으로 들렸다. 그러나 꾹 참고 평소의 티벳사람들을 이해하여 달라고 말했다.

 가능한한 중공군에게 대항하는 모든  사고 를 막을테니 보복은 하지 말라고 했다. 중공군은 들은 체도 안했다. 오후 5시쯤 우리 대표는 부대를 나왔다. 궁밖의 시민들은 중공군에게 항쟁한다는 모임을 따로 갖고 있었다. 중공이 이행하지 않는 조약을 파기하고 중공군은 철수하라고 외쳤다.

 6 시경엔 별궁안에서 나의 호위부대 공무원 시민대표들이 아까의 결의를 추인했다. 또 호위부대는 중공이 지급한 군복을 벗고 중공군 명령을 듣지 않기로 했다. 나는 이들의 결의를 듣고 사태를 악화시키는 방향으로 행동하지 말라고 했으나 중공에 대한 원한은 말로 타이를 정도가 아니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