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산순례기] 26.전설 속의 불국토,"구게왕국1"
상태바
[수미산순례기] 26.전설 속의 불국토,"구게왕국1"
  • 김규현
  • 승인 2007.09.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미산 순례기

환상같이 아름다운, '달의성(城) 계곡'

해동의 나그네를 유혹하는 흰구름을 따라 행장을 추스려 원반을 타고 날아 다녔다던 마법사들의 나라, 샹슝 왕국을 뒤로 하고 서쪽을 향하여 다시 길을 떠난다. 설산 아래 펼쳐진 광야에는 대지의 실핏줄 같은 시내들이 수없이 길을 가로 막고 있었는데 오전에는 메마르던 것이 오후만 되면 물이 늘어나는 현상 때문에 몇 번의 고비를 넘기고 국도를 벗어나 좌회전하니 이번에는 높은 고개가 앞을 가로막는다. 악명 높은 아이라(Ayi-la, 5,610m) 고개이다.

구절양장 같은, 차가 마주오면 비켜설 수도 없는 위험한 길을 힘겹게 올라서니 광활한 고원이 펼쳐지고 그 너머로 히말라야의 설봉들이 저녁 햇살에 눈부시게 빛나고 있었다. 한숨을 쉬고 다시 한참을 달려서 계곡쪽으로 내려가니 마치 십만군중이 도열해 있는 것 같은 바위 형상들이 보이고 그 사이로 흰 뱀 같은 상--상천하(象泉河), 즉 스투레지 강(Sutlej)이 언뜻 언뜻 보이기 시작한다.

아! 드디어 온 것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