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록 늦은 만남
상태바
이토록 늦은 만남
  • 관리자
  • 승인 2007.09.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의 믿음 나의 다짐

살다보면 꼭 만나고야마는 것이 있는 것 같다. 그러나 그 차례가 하루로 친다면 아침나절에 또는 한낮에 그리고 예측도 기대도 안한 저녁 무렵에 겨우 와서, 혹은 가서 만나고야 마는 것. 그 불확실성이 어쩌면 인생의 묘(妙)인지도 모르겠지만. 어쨌든 만나고야 말 것은 늦게라도 만난다는 것. 불교식 해석을 한다면 좋든 궂든, 바라든 안 바라든 인과응보의 결과로 처리되겠지만.

어머니는 쌀을 사오면 제일 먼저 절에 갖고 가실 공양미를 정갈히 담아서 따로 두셨고, 절에 가시기 며칠 전부터는 육식도 금하시고 다녀 오셔서는 늘 흐뭇한 얼굴로 “뭐하고 뭐를 정성껏 부처님께 빌었으니 꼭 들어 주실거야”는 등 마치 이웃집 아저씨한테 부탁이나 한 것처럼 만족스러워하셨으니 지금 생각하면 참 편하기도 하여 웃음이 나온다. 그러나 나는 단 한 번도 절에 동행한 적이 없다. 무관심도 있었지만 “빈다고 뭐가 이루어진다면 누구나 다 빌기만 하지….” 속으로 그 믿음의 단순성이 초등학교 산수 같아 우습게 느껴지기만 하였다.

내가 생각하는 신앙이란, 특히 불교는 그 정체(正體)가 엄청 먼 곳에 있고, 합리적인 이해나 제어가 해당 안 되는 그야말로 미지수가 너무 많아 풀기 힘든 고등수학 같은 것. 그렇게 어렵게만 생각했으니. 절은 언제나 원경(遠景)이고 스님은 그 신분을 나타내는 일종의 ‘유니폼’을 입고 특이한 ‘라이프 스타일(Life Style)’을 지키는 인간상으로만 비쳤다.

오십을 지천명(知天命)이라고, 설치고 날뛰던 사람도 그 나이가 되면 살아온 둥지의 무게를 소중히 다지는데, 나는 그 지천명에 나를 둘러싸고 있는 모든 것과 결별하였다. 둥지를 뒤로 하고.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