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산 순례기] 3.티베트 불교의 대찰, 타르사
상태바
[수미산 순례기] 3.티베트 불교의 대찰, 타르사
  • 김규현
  • 승인 2007.09.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須彌山 巡禮記

대륙의 푸른 바다, 청해성(靑海省)

새벽녁에야 도착한 청해성 제 2의 도시, 걸무(格爾木)은 비교적 낮은(해발2,800m)분지로서 몽고어로 '작은 시내'란 의미를 갖고 있다.

옛적에는 여러 유목민이 모여 사는 촌락이었는데 중국의 서남부 개발정책에 의해 신흥공업도시로 육성되어 인구 10만의 삭막한 도시가 되었다. 전혀 볼거리가 없는 곳이지만 관광객이 이곳을 찾는 이유는 단 하나, 외국인에게 유일하게 허용된 티베트행의 길목이기 때문이다.

하여서 하루를 쉬면서 경제적인 티베트행 방법을 모색하기로 하였다. 알려진 대로 중국의 외국인 차별은 도를 넘는다. 특히 티베트행의 경우는 거의 살인적(?)이어서 중국여행사를 통해야만 얻을 수 있는 '허가증' 명목으로 중국인의 4~5배 요금을 지불해야 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