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사에서 차차차茶茶茶] 茶와 禪의 케미–끽다거
상태바
[산사에서 차차차茶茶茶] 茶와 禪의 케미–끽다거
  • 박영식
  • 승인 2023.04.26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나 한잔 마시게나”
운문사 대웅보전 벽화(보물) 부분도. 가부좌한 달마대사 앞에는 팔을 자른 혜가(慧可)의 모습이 보인다. 왼쪽으로 화병을 두고 바위 위에 앉아 선정에 든 6조 혜능(慧能)과 풍로 앞에서 부채를 부치며 차를 달이는 동자가 있다. 

조주선사의 끽다거

길거리를 걷노라면 ‘끽다거(喫茶去)’라고 이름 붙인 찻집이나, ‘○○명상원’이란 간판을 흔히 볼 수 있다. 차 문화를 탐구하는 차인들은 ‘차명상’이란 과정을 체험하기도 하며, 끽다를 자기 수양의 방편으로 활용하기도 한다. 또 차는 사찰에서 부처님께 올리는 육법공양에 반드시 포함되며, 불가(佛家)의 대소사에서 빠지지 않는 대표적이면서 상징적인 음료로 자리해 오고 있다. 사찰에서 스님과 대화 자리가 만들어지기라도 하면, 반드시 차탁을 사이에 두고 스님이 우려내는 차를 마시며 대화를 이어가곤 한다. 
우리 주변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이러한 문화는 오래전부터 차와 선의 기연(機緣)이 서로 융합해 왔던 결과이다. 이렇듯 차와 선의 관계는 오늘날 한마디로 ‘다선일여(茶禪一如)’ 또는 ‘다선일미(茶禪一味)’로 표현돼 차인의 마음이나 사찰의 일상에서 보편적 문화로 정착하고 있다. 

선종과 차의 발달사적 측면에서도 두 문화가 융합되는 과정이 나타난다. 두 문화가 가지는 특성을 살펴보면, 선(禪)이 개인적이고 초세속적인데 반해, 차(茶)는 사교적이며 세속적이고 범종교적이다. 또한 차는 모든 영역의 문화와 사상, 이념과 어울릴 수 있는 초영역적인 포용적 특성을 갖고 있다. 얼핏 상반된 듯한 특성을 가진 두 문화가, 선수행(禪修行)과 차 마시는 일이 둘이 아닌 하나임을 뜻하는 ‘다선일여’로 융합돼 하나의 큰 문화를 형성했으니 아이러니한 일이다.

조주선사는 객승들이 방문하면 물었다. 
“여기에 온 적이 있는가?”
한 스님이 답했다. 
“온 적이 있습니다.”
선사가 말했다. 
“차나 마시게(喫茶去).”
다른 스님에게 조주선사가 물었다. 
“여기에 온 적이 있는가?”
그 스님이 답했다. 
“온 적이 없습니다.”
선사가 말했다. 
“차나 마시게(喫茶去).”
뒤에 서 있던 원주가 화상에게 물었다.
“스님께서는 어찌하여 온 적이 있다 해도 ‘차나 마시게(喫茶去)’라고 하고, 온 적이 없다고 해도 ‘차나 마시게(喫茶去)’라고 말씀하신 것입니까?”
선사가 원주를 부르자, 원주가 “예” 하고 대답했다.
그러자 선사가 말했다. 
“차나 마시게(喫茶去).”

선종 사찰의 차나무

많은 기행을 남긴 불교의 28대 조사인 보리 달마. 달마대사가 스승의 유언에 따라 120세(?)의 나이로 인도를 떠나 527년 양(梁)나라에 도착했다. 무제(武帝, 464~549)를 만나보고는 중국에는 아직 불교를 퍼뜨릴 만큼 분위기가 성숙하지 않은 것을 깨닫고, 갈댓잎 하나에 올라 수상스키를 타듯이 장강을 건넜다. 숭산 소림사에 들어가 9년 동안 주야로 면벽정진해 중국 선종 법맥의 초조(初祖)가 됐다. 면벽수행 중 어느 날 달마는 졸음을 없애려고 눈꺼풀을 떼어 앞뜰에 버렸는데, 그 자리에 차나무가 돋았다는 이야기가 전해온다. 차의 카페인은 달마대사의 눈꺼풀에서 비롯된 것이다. 선과 차의 첫 인연이 ‘선종 법맥의 초조인 달마에서부터 비롯됐음’을 전하는 이야기다. 

중국 선종은 백장 회해(720~814)대사에 이르러 율종과 법난으로부터의 독립을 위해, 부처님 당대부터 내려온 ‘땅을 파지 말라’는 계율인 굴지계(掘地戒)를 파하고 모든 스님이 동등하게 노동하는 보청법(普請法)을 제정했다. 이로 인해 선종 수행에 ‘일일부작 일일불식(一日不作 一日不食)’의 정신이 고취됐다. 『백장청규』가 제정됐고, 일상의 행주좌와 어묵동정(行住坐臥 語黙動靜), 즉 모든 것이 수행의 과정으로 인정됐다. 농선병중(農禪幷重) 수행은 사원 경제의 자급자족을 가능하게 했다. 선원의 독립경제가 정착된 것이다.

위산 영우선사가 차를 따다가 앙산에게 말했다.
“종일토록 차를 따는데 다만 너의 음성이 들릴 뿐 모습은 보이지 않는구나. 나에게 네 모습을 보여다오.”
이에 앙산은 차나무를 잡고 흔들었다.
위산이 말했다.
“너는 다만 그 용(用)을 얻었을 뿐 그 체(體)는 얻지 못하였구나.”
앙산이 말했다.
“스승님께서 어떻게 하실지 궁금합니다.”
위산은 양구(良久, 무언침묵)했다.
앙산이 말했다.
“스승님께서는 그 체를 얻었을 뿐 그 용을 얻지 못하였습니다.”
위산이 말했다.
“너는 20대를 맞아야 하리라.”

선종 사찰에는 차나무를 조성하고 경작했던 기록들이 많다. 공양과 울력, 음다와 헌다, 다탕의 준비 등 일상생활 전반이 선종에서는 수행으로 받아들여졌다. 이후 『선원청규(禪苑淸規)』(1103), 『입중일용(入衆日用)』(1209), 『입중수지(入衆須知)』(1264), 『교정청규(校定淸規)』(1274) 등 선원의 청규들이 만들어졌고, 불가(佛家)에서 지켜야 할 다탕 의례가 수록됐다. 이를 통해 선원의 생활과 의례 가운데 차가 차지하는 비중이 얼마나 막대한가를 알 수 있다. 엄격한 다탕 의례의 절차에 따라 생활하는 선가(禪家)의 유풍은, 차와 선을 따로 분리할 수 없는 ‘다선일미’의 연원이 됐다.

차 문화는 유가·도가·불가의 철학과 풍속, 그 지역의 다양한 문화가 융합되면서 발전했다. 중국 염제 신농(炎帝 神農)으로부터 시작됐다고 전해지는 차는 처음 약용으로 시작해 수당시대(581~907)에 이르러 끽다의 풍속이 전국으로 확산·절정에 이르게 된다. 이윽고 한국과 일본으로도 전파된다. 

당나라 현종(712~756) 연간에 “태산의 항마선사가 선원의 수행 생활에 차를 활용하면서, 이를 따라 민가에도 차 문화가 확산됐다”는 기록이 『봉씨문견기』에 전해온다. 비슷한 시기에 편찬된 육우(陸羽, 727?~804)의 『다경(茶經)』(760)은 동시대 절정에 이른 차 문화 양상을 잘 설명해 준다. 아울러 유가의 지식인 사이에서도 차의 덕(德)이나 끽다의 선적 특징을 표현한 시문들이 많이 등장한다. 

선종의 독립과 차 문화의 확산은 선원에서 차를 소재로 한 선종의 수많은 화두[禪話頭]를 만들었다. 조주종심(趙州從心, 778~897)선사의 ‘끽다거(喫茶去)’라는 화두로 인해 ‘차 마시는 일 또한 참선하여 오도(悟道)에 이르는 것과 같다’는 선기(禪機)를 부여받았다. 차와 선이 외형적 동거(同居)를 넘어 깨달음의 세계에서 정신적 동질성을 갖추고 대등하게 만나 융합되는, 다선일여 사상의 시원(始原)이 됐다. 임제, 위산과 앙산, 목주 등 많은 조사가 차를 소재로 하는 수많은 화두를 남겼다.

목주(睦州)가 어떤 수행자에게 물었다. 
“요즈음 어디서 왔는가?”
수행자가 답했다. 
“하북에서 왔습니다.”
(목주)선사가 다시 묻는다.
“하북에는 조주화상이 있다는데 (그의 도량에) 가보았는가?”
수행자가 답했다. 
“제가 그곳에서 왔습니다.”
선사가 다시 묻는다. 
“조주가 뭐라고 하던가?”
수행자가 답했다. 
“차를 마시라(喫茶去) 했습니다.”
선사가 말했다. 
“아이고 좋아라.”

보성 대원사 극락전 벽화. 
거울에 비친 자기 모습을 바라보고 있는 나한의 모습이다. 차탁 위의 병은 차를 담았을까, 아니면 청수(淸水)를 담았을까?

 

다선일여(茶禪一如)

차와 선이 서로 다른 특징을 갖는데도 불구하고 ‘다선일여’라는 필연적인 관계를 형성해 왔던 이유는, 목적하는 근본 취지가 동일해 서로 보완하는 상보적 역할을 해왔기 때문이다. 

차와 선의 상보적 특징을 살펴보면 첫째, 차의 카페인으로 인한 각성효과는 참선할 때처럼 인간의 의식을 맑게 깨어 있게 해준다. 둘째, 다도의 유교적 정좌(靜坐)나 도교적 심재(心齋)는 불교의 참선과 궁극적인 목적이 같다. 셋째, 차밭을 가꾸고 차를 끓이고 마시는 다사(茶事)의 과정이 선종에서 일컫는 행주좌와(行住坐臥)의 행선(行禪)이 된다. 차를 끓일 때 조화로운 맛을 내기 위해 다사에 몰두하는 가운데, 속세의 망상이나 집착을 떨치게 된다. 넷째, 헌다(獻茶)를 통한 성불기원(成佛祈願)의 차는 견성성불(見性成佛)을 위한 선과 다르지 않다. 다섯째, 다도에서 강조하는 맑고 고요한 청적(淸寂)한 마음 자세는 선의 수행과정에 청허(淸虛)한 마음으로 오도(悟道)에 이르는 과정과 같은 특징을 가진다. 

선이 없었다면 차는 오늘날과 같은 품격 있는 문화적 주도체가 되지 못했을 것이고, 차가 없었다면 선 또한 풍성하고 의미 깊은 소재를 소유하지 못했을 것이다. 차는 선 문화와 결합하면서 단순한 기호 음료에 그치지 않고, 품격 높은 차 문화를 형성해온 것이다. 이같이 선과 차 문화의 케미(Chemi)를 일러 우리는 ‘다선일여’라고 말하고 있다. 

어떤 수행자가 조주에게 물었다.
“말을 꺼낸다거나 손발을 움직이거나 하면, 그 모두가 저의 
그물 안에 떨어지게 됩니다. 선사께서는 이것을 떠나서 
말씀해 주십시오.”
이에 조주는 말했다.
“나는 점심을 먹고 아직 차를 마시지 않았다.”

 

박영식
동국대 WISE캠퍼스 기산예다학연구소에 재직 중이다. 문학박사. 포항대, 원광대 대학원, 동국대 불교대학원에서 ‘한국차문화사’, ‘다도와 인성’, ‘다도와 예절’ 등을 강의했다. 저서로 『조선시대 차산지와 공납차에 관한 연구』, 『차문화학 개론』, 「한국 茶 禪 융합의 史的 고찰」 등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