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기고 염원하다, 팔만대장경] 장경판전, 왜 불타지 않았을까?
상태바
[새기고 염원하다, 팔만대장경] 장경판전, 왜 불타지 않았을까?
  • 함성호
  • 승인 2022.09.28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람의 역설
-풍수지리와 건축으로 본 장경판전
가야산이 품고 있는 해인사는 형국론으로 선인독서형(仙人讀書形)이라고도 한다. 산세가 베개 같은 것에 기대 비스듬히 몸을 편안히 한 채 책을 읽는 사람의 모습을 닮았다. 

한국의 많은 목조건물은 봄 산불, 겨울 실화, 전란 등에 의해 온전히 옛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예가 드물다. 해인사도 그중에 하나다.  지금 해인사를 보면 모든 전각이 다 새것이다. 그만큼 화재가 여러 번 있었고, 남아 있는 전각이 없다는 것은 때마다 큰불이었다는 것을 짐작하게 한다. 

숙종 21년(1695)에 실화로 동우제료, 만월당, 원음 등의 건물이 불타서 없어졌고, 불과 그다음 해에 또 불이 나서 서우제료와 무설전 등의 전각이 타버렸다. 영조 때도 불이 두 번이나 난다. 그리고 정조 4년(1780)에 한 번, 순조 17년(1817)에는 아예 전각의 태반이 불에 타 없어졌다. 고종 8년(1871)에 난 불은 법성료를 태웠다. 물론 여기에 언급된 전각들은 지금 하나도 남아 있지 않다. 이 불들로 해인사의 전각들은 다 새것이 됐다. 해인사가 법보사찰의 깊은 맛이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불의 원인은 대부분 실화다. 작은 불을 잘못 다루다가 큰불로 옮겨갔다. 인간의 실수를 두고 왜 그렇게 됐느냐고 이유를 따지는 것은 쓸모없다. 하지만 이렇게 잦은 불로 모든 것들이 싹 타버렸는데, 장경판전만 그대로 남아 있는 것은 생각해 볼 문제다. 아울러 목재로 된 대장경판이 어떻게 오랜 세월 동안 뒤틀리지 않고 썩지도 않으면서 보관될 수 있었는지도 살펴볼 만한 문제가 된다. 

우리가 지금 이 문제를 살펴야 하는 것은 옛 과학의 우수성을 밝힌다기보다는, 인류세(人類世·Anthropocene)를 만든 근대의 과학기술이 인간과 자연을 돕지 못하고 오히려 해가 되는 시점에서, 서구인식론을 바탕으로 한 과학기술의 파괴성을 넘어서기 위해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