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기고 염원하다, 팔만대장경] 초조대장경과 팔만대장경
상태바
[새기고 염원하다, 팔만대장경] 초조대장경과 팔만대장경
  • 남권희
  • 승인 2022.09.28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인의 간절한 염원, 대장경으로 새기다
『화엄경』을 돌에 새긴 ‘화엄석경(보물)’, 통일신라, 화엄사 성보박물관 소장

고려대장경이라 하면 일반적으로 해인사에 보관된 팔만대장경을 말하지만, 고려에는 팔만대장경보다 200여 년 전에 판각된 초조대장경이 있었다. 팔만대장경이 몽골 침입이라는 국난 시기에 조성됐듯, 초조대장경 역시 거란의 침입이라는 또 다른 국난 시기에 조성됐다. 팔만대장경과 비교해 초조대장경의 가치를 조명해보자. 

 

칙판대장경과 거란대장경

대장경은 불교 문헌이 결집된 집합체다. 한문으로 조성된 최초 대장경은 북송시대 조성된 칙판대장경(敕版大藏經)이다. 중국 송(宋)나라 개보(開寶) 연간(968~976)에 주로 제작됐다고 해서 개보장(開寶藏), 혹은 개보대장경이라 부른다. 북송 때 황제의 명으로 만든 대장경이라 해서 북송칙판대장경(北宋敕版大藏經)이라고도 부른다. 판각된 이후 고려로 전해져, 초조대장경과 팔만대장경을 이루는 바탕이 된 대장경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