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기고 염원하다, 팔만대장경] 팔만대장경과 6년간의 인연
상태바
[새기고 염원하다, 팔만대장경] 팔만대장경과 6년간의 인연
  • 준한 스님
  • 승인 2022.09.28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년의 팔만대장경이 건넨 무언의 설법

2007년 3월, 청소 당번

해인사 강원(승가대학)에 입방했다. 전국 본말사에서 모인 해인사 해병대(?) 지원 스님은 총 33명이었다. 지금까지 살아온 인생 모두 뒤로하고, 입산 순서대로 형과 아우가 되는 승가 공동체다. ‘해병대 잡는 해인사’라는 악명을 가진 소위 사관학교 스타일의 승가대학이 바로 해인사 강원이다. 

덕숭총림 수덕사에서 행자 생활한 필자는 방장스님의 낚싯줄에 걸려, 해인사로 향하는 걸망을 쌌다. “해인사 가서 공부해야 중의 기본 자질을 갖출 수 있다”라는 말씀에 해인사 입방 결심을 한 것이다.

입방한 지 일주일째 될 무렵. 매주 일요일 도량 대청소를 하기 위해 팔만대장경을 보호하는 장경판전 앞에 전 대중이 집합했다. 인원 파악 후 각자 청소구역이 배정됐는데, 우리 도반 33명 중 필자가 팔만대장경 청소 당번이 된 것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