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에 깃든 고려왕조, 강화도] 정족산성, 프랑스군을 물리치다
상태바
[섬에 깃든 고려왕조, 강화도] 정족산성, 프랑스군을 물리치다
  • 글. 김남수
  • 승인 2022.08.30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등사에 남겨진 전쟁의 기록
사진 정승채

성은 기본적으로 전쟁을 대비한 곳이다. 역사에 기록되지 않은 많은 전쟁이 정족산성과 전등사에서 벌어졌을 것이다. 전등사 대웅전 닫집 용머리와 기둥에는 전쟁의 흔적이 남아 있다. 근세 초 조선과 프랑스의 전쟁이 이곳 전등사에서 벌어졌고, 전쟁을 앞둔 조선 군인들은 자신의 이름이며 여러 글귀를 부처님이 계신 대웅전에 남겼다. 병인양요는 흥선대원군의 천주교 탄압사건인 병인사옥을 빌미로 프랑스가 1866년 조선에 침공한 사건이다. 병인년에 서양 오랑캐(洋夷)가 일으킨 소요(騷擾)라는 뜻이다. 여러 명의 프랑스 선교사와 조선인 천주교 신자 수천 명이 살해됐는데, 이것이 병인사옥이다. 프랑스 신부와 선교사 12명을 사로잡았고, 그중 9명이 살해됐다. 목숨을 구제한 리딜(Ridel) 신부가 청나라로 탈출하면서 알려졌다.

그해 9월 18일(음력), 3척의 프랑스 군함이 강화 앞바다에 등장한다. 2척은 한강을 거슬러 정박했고, 9월 25일에는 난지도 앞까지 정찰하다가 퇴각한다. 정찰을 마친 프랑스 군대는 4척의 군함으로 10월 15일, 강화도 갑곶진으로 상륙해 강화성을 침공한다. 바다 건너 김포의 문수산을 점령해 한양과의 교통로도 차단한다.

병인양요를 승리로 이끈 양헌수가 10월 18일 김포에 도착한다. 양헌수는 주변 정찰 후 강화해협을 건너 정족산성으로 들어가는 도하작전을 수립한다. 11월 7, 8일 이틀에 걸쳐 500여 명의 조선군이 바다를 건너 정족산성으로 들어간다. 이튿날 150여 명의 프랑스군이 정족산성으로 몰려왔고, 정족산성 남문과 동문에서 대규모 전투가 벌어진다. 이때 상황을 양헌수는 이렇게 기록한다. 

“적은 갑자기 포성을 듣고 마땅히 놀라 움직일 줄 알았는데 조금도 물러갈 뜻을 보이지 아니했다. 동료가 죽은 것을 보자 왼손으로 그 시체를 이끌고 가면서 오른손으로 총을 쏘아 대니, 절제의 엄격함이 이와 같았다. 우리가 쏜 총알은 불과 100여 보밖에 안 가는데, 적의 총 사정거리는 500보에 이르렀다. 뿐만 아니라 그들이 총을 쏘는데 화승을 사용하지 않고, 그대로 총을 쏘았다. 쏘는 것도 신속했다. 한바탕 접전이 벌어졌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