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로 체크인, 템플스테이] 종교전문기자가 본 템플스테이
상태바
[나에게로 체크인, 템플스테이] 종교전문기자가 본 템플스테이
  • 조현
  • 승인 2022.06.2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움’보다 ‘비움’이 필요한 이유

 

템플스테이의 고수

며칠 전이었다. 파주에서 출판사 대표를 하는 한 지인이 카톡으로 링크를 보내왔다. 가톨릭 신자가 2박 3일간 실상사 템플스테이에 참가한 후기였다. 참가자는 4월 한 달, 숨이 턱 밑까지 차오를 만큼 바쁘게 보낸 자신에게 실상사 템플스테이를 선물로 주었다. 남원으로 운전하고 가는 길에도 졸음을 이기기 어려울 만큼 피곤한 몸으로 실상사에 갔다가 ‘세상에 그보다 더 좋을 수 없는 힐링을 했다’는 소감을 남겼다. 진솔한 후기를 보내준 지인도 3년 전 나와 함께한 실상사 2박 3일 템플스테이의 감동을 다시 느끼는 듯했다.

필자의 제안으로, 당시 그 출판사 소속 2명과 한 재단 임직원 등 6명과 함께 서울에서 출발해 실상사 템플스테이에 참여한 적이 있다. 그 가운데는 개신교 신자도 있었다. 두 명을 제외하고는 사찰에서 자는 것이 처음인 이들이었다. 개신교 신자와 함께 사찰에 가면 조심스러운 게 한둘이 아니다. 신앙심이 두텁다고 하는 이들일수록 불교와 사찰에 대해 부정적인 선입견이 큰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