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선농불교의 효시, 학명鶴鳴 스님
상태바
한국 선농불교의 효시, 학명鶴鳴 스님
  • 효신 스님
  • 승인 2022.07.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현대 스님 되돌아보기]
선농일치를 독려한 학명 스님이 쓴 「선원곡」

“믿음은 종자요, 고행은 비(悲)이며, 지혜는 내 멍에와 호미, 부끄러움은 괭이자루이며, 의지는 잡아주는 줄, 생각은 호미 날과 작대기이다.”

부처님은 마음밭을 갈고 김매는 농사로 온갖 고뇌에서 벗어나는 사람이 수행자라 하셨다. 그래서 심전(心田), 심지(心地)는 불교경전의 대표적 비유어이다. 마음밭을 갈아 마음의 땅에 씨를 뿌려 그것을 수확하는 농부가 바로 수행자이기 때문이다. 부처님이 지혜와 생각으로 비유한 호미를 소재로 농선가(農禪歌)를 부르며 선농일치(禪農一致) 참여를 독려한 스님이 있다. 학명 계종(鶴鳴啓宗, 1867~1929) 스님이다. 166구 「선원곡(禪園曲)」의 한 대목인 호미 경작 노래는 다음과 같다.

호미 잡고 한 번 파니, 일생참학(一生參學)이 아닌가. 

호미 잡고 두 번 파니, 이팔청춘(二八靑春) 좋은 때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