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아, 돌아오다-렘브란트
상태바
탕아, 돌아오다-렘브란트
  • 보일 스님
  • 승인 2022.07.0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림 속에서 찾은 사성제 이야기]
렘브란트가 자신의 그림 속 그 탕아로부터 자기 모습을 본 <돌아온 탕아>(1668)

한 사내가 무릎을 꿇은 채로 늙은 아버지에게 용서를 구하는 듯한 자세로 있다. 무릎 꿇은 아들의 뒷모습에서 다 낡아 헤진 그의 신발이 눈에 띈다. 그의 오른쪽 신발 뒤꿈치는 아예 닳아서 온데간데없고, 왼쪽 신발은 벗겨진 채였다. 비참하고 초라한 모습 그대로였다. 큰 체구의 아버지는 초라하고 힘들어 보이는 아들을 자비롭게 안아 준다. 아버지는 “아들아, 이제야 돌아왔구나’ 하는 듯하고, 아들은 가만히 아버지의 품에 기댈 뿐이다. 이 아들은 가출하기 전에 아버지께 자신 몫의 유산을 요구했었다. 아버지는 아들의 불효에도 불구하고 관대하게 아들들에게 재산을 나누어 주게 된다. 아버지의 재산을 미리 상속받은 아들은 세상 이곳저곳을 떠돌아다닌다. 술과 도박, 여자에 빠져서 온갖 향락을 즐기다 만신창이가 된 아들은 비로소 원래 자리로 돌아온 것이다. 

부자의 상봉을 지켜보는 가운데, 잔뜩 못마땅한 형의 표정이 아버지와 탕아의 표정과는 대조를 이룬다. 평생 아버지를 곁에서 모셨건만, 자신은 받아보지 못한 환대와 사랑에 질투심이 묻어난다. 아버지는 아들이 용서를 구하기도 전에 이미 용서한 눈빛이다. 탕아의 얼굴은 이제 밝고 평화롭다. 욕망에 휘둘렸던 과거의 번뇌가 더는 없다. 이제 고향에 다다른 것이다. 그 고향은 신(神)일 수도 있고 실제 가출했던 집일 수도 있다. 혹은 본래 마음자리이기도 하다. 

이미 노쇠한 아버지는 단순히 아들을 붙들고 있는 것이 아니라, 노쇠한 그의 팔을 뻗어 아들의 등을 꼭 누르고 있다. 다시는 떠나지 말라고 애원하는 듯하다. 마치 새가 보금자리에서 알을 품고 있는 것과 흡사하다. 

이 장면은 보는 이로 하여금 성스러움을 느끼게 할 뿐만 아니라 치유의 느낌을 받는다. 욕망에서 평정으로, 증오에서 화해로, 어둠에서 빛으로 변하기를 염원하는 인간의 마음이 그 속에 있기 때문일 것이다. 이 이야기는 흥미롭게도 기독교의 「누가복음」(15:11~32) 과 불교의 『법화경』 「신해품」에 공통으로 등장하는 내용이다. 기원을 달리하는 두 종교가 어떻게 해서 유사한 이 에피소드에 주목하게 됐는지 그 이유는 정확히 알 수 없다. 이 이야기는 렘브란트에 의해, <돌아온 탕아>(1668)라는 작품으로 다시 재현된다. 인생 말년에 렘브란트는 그의 삶 전체를 이 작품에 투사한다. 어쩌면 렘브란트는 자신의 그림 속 그 탕아로부터 자기 모습을 본 듯하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