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쿡의 선과 정토] 여름 선칠(禪七)
상태바
[미쿡의 선과 정토] 여름 선칠(禪七)
  • 불광미디어
  • 승인 2022.05.2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쿡의 선과 정토 이야기(45)]
미국 샌프란시스코 법장사 

이제 곧 영화 스님의 미국과 한국 도량에서 일제히 선칠(禪七) 수행을 시작합니다. 예전에 영화 스님께서 “미래에 후원과 인력이 된다면 여름과 겨울에 선칠을 100일씩 할 생각이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여전히 여름엔 선칠을 3주만 합니다. 그래서 이번 여름 선칠은 6월 18일까지 합니다. 멀리 미국에서 온 소식을 들어보니 이제 막 불사를 시작한 샌프란시스코 법장사(Dharma Treasury Temple)에서 불칠과 선칠을 하신다고 합니다. 물론 LA 위산사와 산호세 금림사에서도 일부 스님들과 재가인 수행자들이 다 함께 선칠을 할 겁니다.

선칠이란 중국 정통선가에서 내려오는 집중 선 수행법을 말합니다. 우린 선칠 동안 모든 걸 멈추고 참선 수행에 집중합니다. 새벽 3시부터 밤 12시까지 1시간 앉고, 20분 걷는 일정을 반복하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이 기간에 영화 스님이 매일 법문을 해주신다는 점입니다. 주말엔 『육조단경』과 『화엄경』 강설을 해주십니다. 사실 어찌 보면 우리는 일년내내 선칠을 위해 복을 짓고 준비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그만큼 이 기간은 실로 중요합니다.

저는 출가 전부터 선칠이 다가오면 마음이 설렜습니다. 엄청난 고통을 겪어야 했지만 그와 동시에 스트레스를 털어내고, 망가진 몸과 마음의 균형을 되찾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출가 전엔 미리 선칠 일정을 플래너에 적어두고, 미팅이나 출장 계획을 하지 않았습니다. 직원들에게도 그땐 절에서 살 것이라 선포를 했었습니다. 이제 돌이켜봐도 선칠이 없었다면 저에겐 성공적인 사업도 불가능했을 겁니다.

그래서 저는 이런 좋은 시스템을 더 많은 사람이 잘 활용하지 못해서 안타깝습니다. 예를 들어 우리는 참여자들에게 모든 일정을 다 소화해내야 한다고 요구하지 않습니다. 누구든 수행하고 싶다면 할 수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하면 됩니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일정표를 보는 즉시 무서워하며 오질 않습니다. 그냥 포기해버립니다. 저도 처음 선칠에 참여했을 때 결가부좌는커녕 그냥 법당에 앉아있는 것만으로도 괴로웠습니다. 하지만 일단 앞뒤 가리지 않고 선칠 하러 갔습니다. 영화 스님은 잘 앉지 못하는 사람도 선칠 동안 절에서 다른 일을 돕는 것도 수행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래서 뭔지도 모르고 무조건해야겠다고 결심했습니다. 앉아서 한 시간 만에 계속 도망가고 싶은 마음만 생겼습니다. 그래서 앉아있는 시간보다 공양간에서 일을 돕고, 사람들하고 이야기도 하면서 많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번 선칠은 나를 다른 사람으로 바꿔줬습니다. 더 좋은 사람이 될 수 있었습니다.

그 후 선칠은 매번 괴로웠습니다. 선칠 시작 후 3~4일은 늘 너무 괴롭고 졸립니다. 그래도 그냥 버티고 버텨야 합니다. 그러면 그 후에 표현할 수 없는 환희로움이 시작됩니다. 우린 결가부좌를 가르칠 때와 마찬가지로 여러분에게 선칠에 성공해야 한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최선만 다하면 됩니다. 훈련할 의지만 있다면 실패를 무서워하지 마십시오. 실패하면서 계속 또 도전하고 도전하는 겁니다. 결가부좌로 앉아서 시간을 조금씩 늘려가는 것처럼 말입니다. 그러면 결가부좌처럼 선칠에서도 인내심을 얻습니다. 도망가고 싶어도 참고 참아내는 것입니다. 포기하고 싶어도 계속 참아내는 것, 그 ‘끈기’를 훈련하는 것입니다.

올여름엔 더 많은 이들이 선칠을 경험해보면 좋겠습니다. 정말 많은 걸 얻어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앉아서 자기 자신과 하루종일 직면해야 하는 어려운 싸움이지만, 그 보상은 정말로 환희롭습니다. 앉아서 구질구질하고 보고 싶지 않은 나 자신과 마주해야 합니다. 하지만 두려움을 버리고 그렇게만 할 수 있다면 그곳엔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경이로움이 있습니다.

 

현안(賢安, XianAn) 스님
출가 전 2012년부터 영화(永化, YongHua) 스님을 스승으로 선과 대승법을 수행했으며, 매년 선칠에 참여했다. 2015년부터 명상 모임을 이끌며 명상을 지도했으며, 2019년 미국 위산사에서 출가했다. 스승의 지침에 따라서 2020년부터 한국 내 위앙종 도량 불사를 도우며 정진 중이다. 현재 분당 보라선원(寶螺禪院)에서 상주하며, 문화일보, 불광미디어, 미주현대불교 등에서 활발히 집필 중이다. 국내 저서로 『보물산에 갔다 빈손으로 오다』(어의운하, 2021)가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