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옥(破獄) 정진(精進)
상태바
파옥(破獄) 정진(精進)
  • 관리자
  • 승인 2007.09.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남덕 칼럼

1973년도 에 반 년 동안 스톡홀름 대학 초청교수로 스웨덴에 머물렀었던 일이 있다. 그것에 서 놀라웠던 일은 노동자의 보수가 대학강사의 보수보다 월등히 높다는 사실도 그랬지만, 죄수로 만원을 이루는 다른 나라의 감옥의 실정과는 달리 이 나라 감옥에는 죄수가 한 사람 도 없는 날이 일년 중 대부분이라는 사실이었다. 그것을 어떻게 아는가? 그것은 삼척동자라도 환히 알게 되어 있다. 감옥소에 흰 깃대가 나 부끼면 그날은 한 사람의 죄수도 수감자도 없다는 표시이기 때문이다.

처음에 이 사실을 알고 나는 깜짝놀랐다. 이곳 사람들은 모두 성인군자들이고 범법자는 없 다는 말인가?

그 대답은 이러했다. 인간으로서 어찌 과오가 없기를 바라겠는가. 노동자들이 다른 나라와는 비교가 안되는 높은 임금을 받지만 술(알코올)로 소비하는 액수가 어마어마하다는 것이다.

외국에서 들여오는 술(외국산 주류)의 세율은 턱없이 비싸서 그들의 술소비를 견제하려 하 지만 그러한 견제책이 무색할 만큼 술소비량이 많다는 것이다. 술이 있는 곳에 범죄는 공 존하기 마련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