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다의 인생상담] 그가 사랑했던 것
상태바
[붓다의 인생상담] 그가 사랑했던 것
  • 임인구
  • 승인 2022.01.1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처님이 오른쪽 옆구리로 누워 고요히 열반에 들자 모든 이가 비통에 잠겼다. 통도사 팔상도 중 쌍림열반상, 통도사 성보박물관. 

“쌍수에 침상을 펴라.”

부처님께서 아난에게 일렀다. 그리고 곧 노끈 침상에 올라 오른쪽 옆으로 누워 얼굴은 서쪽으로, 머리는 북쪽에 두고 다리를 포갰다. 초저녁이 지나자 별과 달빛이 빛을 잃었다. 숲의 새와 짐승들도 고요했다. 부처님께서 모든 제자에게 일렀다. 

“구족계를 공경하되 세존의 횃불이 빛나듯 하라. 내가 세상을 버린 뒤에 내 말을 순종해 어기지 말라. 몸과 입과 마음을 깨끗이 단속해 이익을 버리고 크게 편함을 구하라. 온 세상이 죽음 불로 타니 어떤 이가 편안히 잠들까. 모름지기 번뇌의 때를 버려라. 잠을 깨고 번뇌를 없애라.” 

부처님께서 멸도했다. 모든 비구는 구슬피 통곡하고 기운을 잃었다. 몸을 땅에 던져 뒹굴고 부르짖으며 스스로 억제하지 못했다. 남녀노소 모두 슬픔을 못 이겨 미치듯 어지러워했다. 옷을 찢고 이를 깨물며 머리를 풀어헤치고 얼굴을 긁어 상처를 내기도 했다. 가슴을 치고 하늘을 향해 부처님 덕을 찬탄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