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신] 근대 불교와 산신신앙의 갈등
상태바
[산신] 근대 불교와 산신신앙의 갈등
  • 서재영
  • 승인 2021.11.24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해와 성철 스님의 산신 철폐론
암자 뒤에 산신각이 있는 문경 봉암사 백운대. 사진 유동영.

산신은 우리나라 토속신앙이지만 여러 문화권에서 발견되는 종교현상이다. 우리나라 역시 국토의 70%가 산지로 구성되고, 마을마다 산을 끼고 있어 산신신앙은 토속신앙으로 자리 잡아 왔다. 산신신앙은 자연현상에도 영혼이 있다는 산악숭배(애니미즘)와 호랑이를 숭배하는 동물숭배(토템이즘)를 기본으로 한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여기에 한민족의 시조설화와 결부되면서 신격과 인격적 특성까지 부가된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천신의 아들인 단군은 지상에 내려와 나라를 세우고 1,500년 간 다스린 후 산신이 됐다고 한다. 백발의 노인이 호랑이를 타고 있는 기호노인(騎虎老人)의 모습으로 산신을 조성하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을 것이다. 

이처럼 한반도에서 산신은 산악숭배와 동물숭배를 바탕으로 하되 여기에 천신과 인격적 의미가 더해져 민초들의 신앙으로 널리 숭배돼 왔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