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신] 부처 산신과 싸우다
상태바
[산신] 부처 산신과 싸우다
  • 이종수
  • 승인 2021.11.24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 돕는 산신에서
부처 호위하는 산신으로
경주 선도산. 정상에는 선도성모를 모신 성모사와 보물로 지정된 거대한 마애불이 온 경주를 굽어보고 있고, 아래에는 진흥왕릉을 포함해 여러 고분이 즐비하다. 경주는 신라의 어머니 선도성모가 일군 터로 볼 수 있지 않을까.

불교 전래 초기에 해당하는 4~5세기 사찰은 대부분 궁궐이 있는 왕경의 평지나 산 아래에 건립됐다. 산 중턱이나 산 정상에 사찰이 건립된 시기는 불교신앙이 확대되면서 지방에도 사찰이 세워지는 6세기 이후다. 산 정상에는 대부분 암자나 석굴, 혹은 마애불이 조성돼 은둔 수행이나 신앙 공간으로 활용됐다.

산사의 확산은 원래부터 있던 산신신앙과의 충돌을 의미했다. 불교신앙과 토착신앙의 갈등은 신라의 불교 공인 과정에서 이차돈이 죽임을 당한 데서 드러나듯 삼국이 공통으로 겪었던 문제였다. 산신 숭배자와 산사 승려 사이의 갈등이 대표적이다.

 

왕실에도 뿌리내렸던 산신신앙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