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붓다] 가을에 꽃피운 불교미술의 향연
상태바
[상상붓다] 가을에 꽃피운 불교미술의 향연
  • 마인드디자인(김해다)
  • 승인 2021.11.2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1회 대한민국불교미술대전 공모전’, ‘제6회 천태예술공모대전’ 수상작 미리 보기
제6회 천태예술공모대전 우수상 수상작
김동수 <오백나한도> 2021
272×195cm, 옥양목, 한지, 금박, 석채, 안료, 아교.

지난 10월, 국내 불교미술 작가들의 관심을 끈 공모전 두 개가 한꺼번에 열렸다. 바로 ‘제31회 대한민국불교미술대전 공모전’과 ‘제6회 천태예술공모대전’이다. ‘제6회 천태불교미술공모대전’ 수상작은 지난 11월 전시됐고, ‘제31회 대한민국불교미술대전 공모전’ 수상작은 오는 12월 전시를 앞두고 있다. 두 공모전의 수상작 중 일부를 직접 만나봤다.

우연히 만난 바위, 빛나는 붓다로 나투다

‘제31회 대한민국불교미술대전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김용암 작가의 <49일간의 행복>은 독특한 사연이 깃들어 있다. 20년 전, 이곳저곳을 떠돌며 일하는 석공이었던 작가는 전라남도 영암에서 특별한 바위를 만난다. 당시 작가가 일하던 돌공장 뒤편에서는 4차선 도로 공사가 한창이었는데, 도로를 내다가 바윗덩어리가 나오자 현장 소장이 강도 시험 차 공장으로 옮겨왔다. 비가 내리자 바위의 진면모를 가리고 있던 흙먼지들이 씻겨 나갔고, 두 가지 색깔이 한 면에 공존하는 독특한 맥반석이 제 모습을 드러냈다.

“이놈으로 작품을 하나 만들어 볼라니까 좀 주십쇼” 하고 바윗덩어리를 얻어 놓았지만, 막상 이것으로 무엇을 만들면 좋을지 떠오르지 않아 한참을 더 기다려야 했다. 그렇게 우두커니 돌을 세워 놓은 지 10년째 되던 어느 날, 드디어 형상이 떠올랐다. 상반돼 보이는 해탈상과 고행상을 한 면에 표현해 보기로 한 것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