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다의 인생상담] 존재의 아이
상태바
[붓다의 인생상담] 존재의 아이
  • 임인구
  • 승인 2021.12.0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존께서는 사위성에 가셔서 걸식을 마치시고, 식사가 끝난 뒤에 기원정사에서 혼자 경행(經行)하시다가 라훌라가 있는 곳으로 가셔서 라훌라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꼭 안반(安般, 수식관數息觀)을 닦아야 한다. 그 법을 닦으면 가지고 있던 모든 근심과 걱정이 죄다 사라지게 될 것이다.”

(…중략…) 세존께서는 라훌라를 위해 미묘한 법을 자세히 갖추어 말씀해주셨다. 라훌라는 곧 자리에서 일어나 부처님의 발에 예배하고 세 번 돌고 떠나갔다. 그는 안다(安陀) 동산에 있는 어떤 나무 밑으로 가서 몸과 마음을 바르게 하고 가부좌하고 앉았다. 다른 생각 없이 마음을 코끝에 매어두고 내쉬는 숨이 길면 긴 줄을 알고 들이쉬는 숨이 길어도 긴 줄을 알며, 내쉬는 숨이 짧으면 짧은 줄을 알고 들이쉬는 숨이 짧아도 짧은 줄을 알았다. 내쉬는 숨이 차가우면 차가운 줄을 알고 들이쉬는 숨이 차가와도 차가운 줄을 알며, 내쉬는 숨이 따뜻하면 따뜻한 줄을 알고 들이쉬는 숨이 따뜻해도 따뜻한 줄을 알아서 온몸의 들이쉬는 숨과 내쉬는 숨을 관찰하여 모두 다 알았다.

(…중략…) 그는 다시 뜻으로 번뇌가 없어진 마음을 성취하여 괴로움을 관찰하여 사실 그대로 알고, 다시 괴로움의 발생과 괴로움의 소멸과 괴로움의 소멸에 이르는 길을 관찰하여 사실 그대로 알았다. (…중략…) 그리하여 ‘나고 죽음은 이미 끝나고 범행(梵行)은 이미 섰으며, 할 일을 이미 마쳐 다시는 후세의 몸을 받지 않는다’고 사실 그대로 알았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