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개국과 불교] 조선시대 스님으로 산다는 것은
상태바
[조선 개국과 불교] 조선시대 스님으로 산다는 것은
  • 양혜원
  • 승인 2021.10.27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라가 인정하는 스님의 조건
출가와 도첩度牒 제도
한양도성도, 서울대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소장. 조선 후기 한성부 행정 구역 전체를 포괄하는 지도로, 붉은 점선을 통해 한성부 오부(五部)의 경계를 나타냈다.

 

백성 가운데 승이 3할

태조 4년(1395) 2월, 대사헌 박경(朴經) 등은 다음과 같은 상서를 올린다.

“나라의 도승(度僧)은 정해둔 수효가 없고, 백성 가운데에 승(僧)이 3할은 되는데, 그중에 부역할 수 있는 자가 3분의 2는 될 것입니다. 대개 승은 세 등급으로 나눌 수 있는데, 배부르게 먹지 않고 일정한 곳에 거처하지 않으며 승당(僧堂)에서 마음을 닦는 자가 상(上)이요, 법문을 강설하고 말을 타고 바삐 돌아다니는 자가 중(中)이요, 재(齋)를 맞이하고 초상집에 달려가서 먹고 입는 것을 엿보는 자가 하(下)입니다. 신 등이 생각하옵건대 하급의 승을 국가 공사에 일하게 하여 무엇이 해가 되겠습니까?”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