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개국과 불교] 난의 시대, 왕실의 신앙
상태바
[조선 개국과 불교] 난의 시대, 왕실의 신앙
  • 탁효정
  • 승인 2021.10.27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 왕실 여성들의 피난처이자 참회의 공간, 정업원淨業院
서울 동대문 옆에 자리한 청룡사. 건너편으로 동망봉(東望峰)이 보인다. 동망봉은 단종비 정순왕후 송씨가 단종이 유배를 떠난 영월 쪽을 좀 더 잘 보기 위해 올랐던 곳이라고 알려져 있다. 

한 나라가 개창하기까지 수많은 조력자가 존재한다. 이들에 대한 고마움을 보답하기 위해 건국자는 공신을 책봉해 벼슬을 내리고 대대손손 영화롭게 살아갈 수 있도록 각종 혜택을 부여한다. 하지만 그 은택 중에서도 단 하나, 왕위계승권은 여러 사람에게 나눠줄 수 없다. 만인지상(萬人之上)의 자리를 두고 개국 초에 여러 난이 발발하고 수많은 희생자가 발생하는 것은 동서고금의 반복된 역사다. 

조선 개국 이후 왕실 내에는 왕위를 둘러싼 난이 수차례 발생했다. 때로는 이복형제끼리 때로는 친형제끼리 왕위를 향한 피비린내 나는 싸움을 벌였다. 그 과정에서 패배한 이들은 목숨을 잃었고, 그들 뒤에 남겨진 이들은 오욕의 삶을 감내해야 했다. 

남겨진 자들의 결말은 대체로 두 갈래로 나뉘었다. 유배를 가거나 혹은 노비가 되거나. 그런데 왕실 여성들에게는 이를 피할 수 있는 제3의 선택지가 남아있었다. 그것은 비구니가 되는 길이었다. 출가는 세속의 모든 명예를 포기하는 동시에 패자의 과보를 면죄 받는 것이었다. 내명부(內命婦, 궁중 안에 살면서 품계를 받은 여인)의 직위를 박탈당한 여성들은 노비 신분으로 전락했지만, 승려가 됨으로써 누군가의 아내도, 딸도, 며느리도 아닌 존재가 될 수 있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