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개국과 불교] 회암사와 이성계
상태바
[조선 개국과 불교] 회암사와 이성계
  • 박현욱
  • 승인 2021.10.27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 전기 최대 수선도량 회암사지 발굴과 청동 금탁
양주 회암사지. 왕실에서만 제한적으로 사용되던 도자기류와 기와류 등 귀중한 유물이 다량으로 출토됐다. 
고려 말, 조선 초 최대 사찰로서 회암사의 위상과 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여말선초 최대 사찰, 양주 회암사지

양주 회암사지(楊州 檜巖寺址)는 1964년 6월 10일 사적으로 지정됐다. 지정면적은 323,117m2이며, 소재지는 경기도 양주시 회암동 산 14번지다. 지정 당시 회암사지였던 명칭을 2011년 7월 28일 양주 회암사지로 변경했다.

회암사가 언제 창건됐는지는 정확하지 않으나 원증국사탑비(圓證國師塔碑)나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등의 기록에 회암사라는 사찰명이 있는 점을 볼 때 12세기에 창건됐을 것이다. 회암사가 현재의 회암사지와 같은 대규모 사찰로 중창(重創)된 것은 고려 말 인도 고승 지공이 “회암사의 산수 형세가 천축국(天竺國, 현재의 인도)의 나란타사(왕사성 북쪽에 인접해 있던 사원으로 인도 불교 중심지가 됨)와 같기 때문에 이곳에서 불법을 펼치면 크게 흥할 것”이라고 했고, 제자인 나옹이 그 뜻에 따라 대대적인 불사(佛事)를 이루면서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