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사 김정희] 독창적 개성 넘어 인격으로 승화하다
상태바
[추사 김정희] 독창적 개성 넘어 인격으로 승화하다
  • 장승희
  • 승인 2021.07.28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학적 인간학
허련, <완당 김정희 초상>, 삼성미술관 리움 제공. 추사의 지도를 받으며 화가로서 명성을 떨친 제자 허련이 그린 추사의 말년 모습이다. 

추사의 철학적 인간학

독일 철학자 셸러에 의하면 철학적 인간학이란 “인간에 관해서 모든 과학이 얻어낸 풍성한 개별지식을 바탕으로 인간의 자기의식과 자기성찰에 관한 새로운 형식을 전개하려는 것”이다. 다시 말해, 철학적 인간학은 다양한 개별과학의 도움으로 삶의 제반 현상들을 분석함으로써 인간의 본질과 의미를 규명하는 철학의 한 분야다. 

추사체의 특성은 ‘괴(怪)’와 ‘졸(拙)’인데, 이를 파악하려면 추사 김정희(金正喜, 1786~1856)의 생애와 삶, 시대정신과 예술작품은 물론, 그에게 영향을 준 유교와 불교, 이를 통해 형성된 그의 학문과 예술 등 다양한 스펙트럼에서 접근해야 한다. 그에게 가장 극적인 사건은 제주 9년의 유배 생활로, 괴(怪)는 유배 이전 귀족자제로서의 자부심과 자신감에 따른 개성의 표현이라면, 졸(拙)은 유배 이후 성찰하며 얻은 삶의 철학적 표현이자 경지라고 할 수 있다. 괴에서 졸로, 추사체의 변화는 단순히 글씨의 변화가 아니라 인간 추사의 변화이자, 그가 세계와 조응하여 이루어진 ‘철학적 인간학’이라 할 수 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