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사 김정희] “경전은 부처님 말씀이 아닌가?”
상태바
[추사 김정희] “경전은 부처님 말씀이 아닌가?”
  • 정병삼
  • 승인 2021.07.28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선일치敎禪一致
간화선 위주 수행 풍토에 일침
고창 선운사 백파율사비. 추사 김정희가 백파의 업적과 인품을 기리며 찬양하는 비문을 썼다. 

19세기 조선 사회는 변화의 시기였다. 성리학 사회를 재정립하려던 정조의 노력이 뜻대로 결실을 보지 못하고 세도정치의 격랑에 휩쓸리면서 새로운 모색을 도모하던 여러 주장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추사(秋史) 김정희(金正喜, 1786~1856)는 청나라 학문의 대세였던 고증학을 바탕으로 한 다방면에 걸친 폭넓은 관점으로 이 시기 새로운 시대사조를 이끈 중심인물이었다. 

추사는 불교에도 해박한 식견을 가졌는데, 선대부터 내려온 불교 신앙으로 불교를 가까이하여 충남 예산 향저 인근의 화암사를 중수하고 사경 공덕을 쌓기도 했다. 추사는 백파와 초의를 비롯한 당대의 고승들과 깊은 교류를 가지는 한편 불교의 정수를 표상한 듯한 명작 <불이선란(不二禪蘭)>을 남기기도 했다. 여러 스님에게 보낸 서신과 게송도 적지 않게 남겼고, 역대 종사들의 경지를 거론하여 평하기도 하고 선교 융합을 강조하는 논지를 펴기도 했다. 만년에는 봉은사에서 기거하며 자참(刺懺)의 실천 신행을 보였고, 봉은사에서 『화엄경』 판각 완성 즈음하여 일품 ‘판전(板殿)’ 현판을 써 남겼다.

 

강학의 성행과 백파의 수선결사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