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사 김정희] 선을 논하고 차를 나누며 우정을 쌓다
상태바
[추사 김정희] 선을 논하고 차를 나누며 우정을 쌓다
  • 박동춘
  • 승인 2021.07.27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외의 벗들
성철 스님과 법정 스님,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등의 초상화를 그린 수묵화가 김호석 화백의 <초의 초상화>.

추사 김정희(秋史 金正喜, 1786~1856)는 조선 후기를 대표하는 문인으로, 경향(京鄕, 서울과 시골)의 스님들과 교유했다. 특히 그는 『법원주림』, 『원각경』, 『법구경』, 『전등록』, 『금강경』, 『종경록』 등 불서를 탐독하여 불교 이론에도 밝았다. 그는 조선 후기 가장 활발했던 선리(禪理) 논쟁이었던 백파긍선(白坡亘璇, 1767~1852)과 초의의순(草衣意恂, 1786~1866)의 논쟁에도 참여하여 초의 주장을 옹호하는 견해를 보인다. 이런 그의 견해는 선리에 대한 깊은 이해와 관심에서 나온 것이다.

추사는 추사체라는 독특한 서체를 완성한 서예가로, 불후의 명작 <세한도>를 남겼고, 차 애호가이자 이론가로서 차에 대한 밝은 식견을 드러냈다. 추사를 평생 연구한 최완수 선생은 “일격화풍(逸格畵風)을 정착시킨 대화가이자 고증학의 문호를 개설한 대학자”라고 평가했다. 추사의 학풍과 예술 세계를 일목요연하게 꿰뚫어 본 것이라 하겠다.

 

그 겨울, 해붕과 초의를 만나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