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사 김정희] 불교에 뿌리 둔 타고난 금수저
상태바
[추사 김정희] 불교에 뿌리 둔 타고난 금수저
  • 노승대
  • 승인 2021.07.27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사고택과 화암사
추사고택. 하늘에서 보면 ‘ㅁ’자 형태의 안채, ‘ㄱ’자 형태의 사랑채를 확연히 확인할 수 있다. 

화순옹주와 정순왕후

영조 8년(1732) 11월, 조선 왕실에 큰 경사가 생겼다. 영조의 딸 화순옹주가 혼인하게 된 것이다. 영조에게 있어서는 첫 번째로 맞는 자식의 결혼이었다. 영조가 왕위에 오르기 전인 연잉군 시절, 정실부인이었던 서씨에게서는 아이가 없었고, 첩실이었던 이씨에게서만 1남 2녀가 있었다. 첫 딸은 일찍 죽었다. 

영조가 왕위에 오른 후 정실부인 서씨는 정성왕후가 되었지만, 첩실 이씨는 영조 즉위 전에 죽었기 때문에 정빈 이씨로 봉해졌을 뿐이다. 그러나 정빈 이씨 소생인 효장세자도 영조 4년(1728)에 죽었기 때문에 영조가 잠저(즉위 전 거주하던 사저)에 살 때 낳은 자식은 화순옹주 한 명만 남게 되었다. 화순옹주는 두 살 때 어머니를 잃고 아홉 살 때 오빠인 효장세자도 죽어 외롭게 성장했다. 자연히 화순옹주를 향한 영조의 사랑은 애틋하고 각별할 수밖에 없었다. 

좋은 사윗감을 얻고 싶은 마음은 어느 부모나 마찬가지. 영조는 품행이 방정하다(바르고 점잖다)고 알려진 김한신(1720~1758)을 사위로 맞았다. 김한신은 당시 이조판서로 있던 경주 김씨 문중 김흥경의 넷째 아들이었다. 어려서부터 총명하고 용모도 준수했는데 결혼 후에도 항상 겸손하고 검소한 데다 시문에도 능하고 글씨도 잘 썼다. 월성위(月城尉)로 봉해졌으며, 영조는 이 부부를 위해 통의동에 집을 마련해줬고, 사람들은 월성위궁이라고 불렀다. 정원에는 백송이 한 그루 있었다. 예산 내포 지역에 땅을 하사하고 집도 한 채 지어 주었다. 바로 널리 알려진 추사고택이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