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 불교] 미륵의 삼회설법을 준비하다
상태바
[백제 불교] 미륵의 삼회설법을 준비하다
  • 이병호
  • 승인 2021.06.29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집 드높고 은미한 이름 백제 불교 | 대지에 잠든 불국정토의 꿈
왕흥사지 와편.

백제에서 불교를 처음 수용한 것은 384년 침류왕 때 일이지만 불교의 비중이 커지고 사찰이 본격적으로 조영(造營, 집 따위를 지음)된 것은 성왕(재위 523~554년) 치세 때부터이다. 백제 성왕은 538년 사비(지금의 부여)로 천도를 단행한 다음 많은 사찰을 건립하였다. 중국의 역사책인 『주서(周書)』 백제전에는 이를 “스님과 비구니, 사원과 불탑이 매우 많다[僧尼寺塔甚多]”고 표현했는데 부여 일대에 대한 지표조사에서는 20여 개소에 달하는 백제 절터가 확인되기도 했다. 부여 정림사지와 익산 미륵사지에는 1,300여 년을 버텨 온 백제 때 만든 석탑이 지금도 당당한 위용을 보여주고 있다. 

사비 천도 이후 백제는 성왕이 마련한 불교 치국책을 토대로 수준 높은 불교 문화를 확립했고, 이를 다시 주변의 신라나 일본에 전해줌으로써 동아시아 불교 문화의 확산을 주도하였다. 그러나 삼국 중 가장 먼저 멸망함으로써 대다수 사찰이 불타 없어져 버렸다. 다행히 최근 부여와 익산 지역 절터에 관한 발굴 조사가 활발하게 실시되면서 찬란했던 백제 불교의 진면목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 

 

도성의 한복판을 차지한 정림사지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