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혼밥 한 그릇] 쑥양송이죽
상태바
[건강한 혼밥 한 그릇] 쑥양송이죽
  • 법송 스님
  • 승인 2021.05.0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거워지는 눈꺼풀 춘곤증 물리칠 쌉싸름함

홀로 그리고 더불어 먹는, 혼밥 예찬

혼밥. ‘혼자 먹는 밥’ 또는 ‘혼자 밥 먹기’를 이르는 말이다. 그럼 혼자 먹는데 누군가와 전화 통화를 하며 먹는다면 이를 혼밥이라 할 수 있을까? 반대로 혼자 먹듯 먹는데 밥상만 공유한 채 다 같이 모여 먹는다면 이는 혼밥이 아닌 걸까? ‘혼자 먹는 밥’이라는 혼밥의 일차적 의미를 ‘혼자 먹듯 먹는 밥’으로 확장해보면, 오히려 전자보다 후자가 혼밥에 가까워 보인다.

이렇게 확장된 의미로 보면 진정한 혼밥의 원조는 우리 스님들일지 모른다. 스님들은 발우공양을 할 때, 마치 혼자 먹듯 공양한다. 다 같이 모여 먹어도 옆 사람과 대화할 일도, 맞은편 사람에게 시비를 따질 일도 없다. 오로지 음식이 온 곳과 그 공덕의 많고 적음을 생각하고, 공양을 받기에 자신의 덕행이 완전한지 부족한지 헤아리며 음식을 먹는다. 이런 식의 ‘혼자 먹듯 먹는’ 혼밥은 불교 수행자만의 문화가 아니다. 가톨릭 수도원에서 수행하는 수도자들 역시 식사 시간에는 묵언 규칙을 엄격히 지킨다.

왜 수행자들은 식사 시간에 서로 교류하지 않고 ‘혼밥’하는 걸까? 마음을 수련하는 공동체의 식사는 속세의 식사와 달리, 먹는 중에도 내면을 성찰하고 반성하는 과정이다. 이를 성공적으로 해내기 위해서는 세상과 떨어져 혼자가 되어야 한다. 이 자발적인 고독 속에서 마음을 내려놓는 하심(下心)이 이뤄지며, 비로소 세상에 돌아가 남과 관계를 맺고 더불어 사는 일이 가능해진다. 결국 진정한 혼밥은, 더불어 먹기 위해 홀로 먹는 여정이 아닐까.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