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륵彌勒] 500살에 결혼하고 범죄 1도 없는 세상 좋지 아니한가?
상태바
[미륵彌勒] 500살에 결혼하고 범죄 1도 없는 세상 좋지 아니한가?
  • 조성금
  • 승인 2021.04.27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림에 담긴 염원
그림 1. <미륵상생경변상도>, 문수산(文殊山) 만불동(萬佛洞), 벽화 모사도, 서하(西夏) 12~13세기, 254×315cm.

선업 보다 죄업을 쌓기 쉬운 중생들은 현재의 삶이 풍요롭고 만족스럽다면, 자신을 신에 비유하며 영원할 것이라 자만한다. 그러나 반대로 현실이 가난과 질병 그리고 전쟁으로 절망에 다다르게 되면, 인간들의 삶에 대한 태도는 포기와 희망으로 극명하게 나뉜다.

지금 우리는 어떤 모습으로 어떤 세상에서 살고 있을까? 지구온난화로 인한 자연재해, 무분별한 자원의 이용으로 인한 급격한 환경파괴, 고대 사회의 천연두에 비견할 코로나, 인종차별, 인간성의 상실, 소통의 부재, 범죄, 빈부격차, 결혼과 출산을 포기한 세대 등 매스컴에서 안타깝고 두려운 소식을 접할 때마다 ‘과연 인류는 이 사태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인간은 오만한 포식자였나?’하고 반성과 자책을 하게 된다. 그렇지만 극한의 순간 우리는 포기와 순응보다는 작은 희망에 희망을 보태어 새로운 삶을 가꾸려고 노력하며, 우리를 구원해줄 미륵의 세상을 기다린다.

우리는 왜 미륵을 기다릴까? ‘미륵’을 미륵여래, 미륵부처님, 미륵보살, 미륵불, 자씨보살(慈氏菩薩), 마이트레야(Maitreya) 등으로 부르며, 기독교의 메시아보다 훨씬 먼저 나타난 구원자라고 한다. 미륵은 붓다 재세 시기의 실존 인물인 메떼야(Metteya)라는 붓다의 제자로서, 붓다의 교화를 받고 이후 미래에 성불하리라는 수기를 받았다고 한다. 지금 이 시각 미륵은 선업을 많이 쌓은 불자가 생을 마치면 갈 수 있다는 도솔천(兜率天)의 도솔천궁에 보살의 모습으로 나투어 천인들을 위해 설법하고 있다. 그리고 붓다 입멸 후 56억 7,000만 년이 지난 뒤 다시 이 사바세계에 출현, 화림원(華林園) 안의 용화수(龍華樹) 아래에서 성불하고 3차례의 설법으로써 모든 중생을 제도한다고 한다[龍華三會]. 그래서 도솔천에서의 미륵은 보살의 모습이며, 이 땅에 하생해 용화수 나무 아래에서 성불해야 붓다의 모습으로 나툴 수 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