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 석불사, ‘템플스테이 정식 운영사찰’ 지정
상태바
마포 석불사, ‘템플스테이 정식 운영사찰’ 지정
  • 송희원
  • 승인 2021.04.0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사업단 사업국장 원걸 스님(좌)이 석불사 주지 경륜스님에게 템플스테이 현판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 한국불교문화사업단 제공.

마포 석불사가 ‘템플스테이 정식 운영사찰’로 지정됐다. 이번 지정으로 서울 지역 템플스테이 운영사찰은 총 13곳으로 늘어났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은 4월 1일 석불사에서 템플스테이 현판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석불사는 2019년 11월 템플스테이 예비 운영사찰로 지정됐다. 이후 사진 촬영 템플스테이, 쑥개떡 만들기 템플스테이 등 이색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참가자들의 호응을 받아왔다.

문화사업단장 원경 스님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좋은 성과를 거둬 정식 운영사찰이 된 것을 축하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템플스테이를 알려주길 바란다”고 축사했다.

한편 예비 운영사찰이란, 템플스테이 정식 운영사찰로 지정되기 전 1년간 시범 운영을 하는 사찰이다. 시범 운영 후 한 해간의 운영 성과와 지속 가능성을 인정받으면 정식 운영사찰로 지정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