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당] 조선의 수도, 한양 도시설계의 비밀을 풀다
상태바
[명당] 조선의 수도, 한양 도시설계의 비밀을 풀다
  • 고영섭
  • 승인 2021.03.03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승들의 비보사상
도갑사 도선국사 진영(도갑사 소장).

명당의 탄생, 신토불이 교설과 제교 포섭의 법용

대개 인간은 자원을 구할 수 있는 산이 있는 곳과 생존에 기본이 되는 물이 있는 곳에서 살고 싶어 한다. ‘산을 등지고 물을 마주한 자리[背山臨水]’를 명당(明堂)이라 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산과 물이 공존하는 공간에 대한 선호는 국가의 수도 결정에도 반영된다. 하지만 모두가 그런 좋은 환경에서 살 수는 없다. 그러므로 어떤 보완책을 통해 땅의 기운을 북돋우고 물의 수로를 열어주어 명당화(明堂化)를 꾀하는 수밖에 없다. 명당은 인간과 자연을 살리는 곳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스스로 그러한’ 자연을 거스르지 않는 정도의 인위를 보태면 어떻게 될까? 명당에 좀 더 가까워지지 않을까? 지덕이나 지기(地氣)가 부족한 곳을 명당으로 바꾸려면 그곳을 살필 줄 아는 안목과 그것을 바꿀 수 있는 법력이 있어야만 한다. 안목은 다년간의 수련으로 터득하는 것이며, 법력은 자기와의 싸움에서 얻은 수행의 힘에서 나온다. 자신과 싸움에서 승리한 고승들이나 산천초목의 기운을 체감해낸 도사(지관)들은 이런 안목과 법력을 지니고 있다. 동아시아 전통에서는 국가 중대사인 국도를 결정할 때 이들 고승과 도사들의 도움을 받았다. 이것이 바로 ‘도울 비(裨)’와 ‘기울 보(補)’의 합성어이자, ‘보좌하다’와 ‘보수하다’의 두 뜻을 결합한 ‘비보(裨補)’의 출현 과정이다.

고승들은 국도나 도시에서 부족한 부분을 ‘절’과 ‘탑’, ‘불상’, ‘부도(당간)’ 등의 시설을 통해 지덕을 북돋우고 지기를 보수하는 ‘비보’와 ‘산’과 ‘물’, ‘햇빛이 잘 드는 방위’와 ‘문화’의 조건을 갖춘 ‘풍수(風水)’를 고려했다. 여기서 ‘부족한 대지의 기운을 두터운 사탑의 공덕으로 채운다’는 ‘비보’ 개념은 불경의 신토불이(身土不二) 교설에 연원을 두고 있다. 일부 선사들이 풍수 이론을 원용했고 몇몇 고승들에 의해 ‘비보풍수’로 계승됐다. 이처럼 비보사상은 ‘육신과 국토가 둘이 아니다’라는 신토불이 교설과 지령(地靈) 신앙 등을 통섭하는 밀교 경론의 제교 포섭 사상에 의해 가능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