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멸보궁] 문수가 준 불사리 봉안기 기획·연출·주연 모두 자장
상태바
[적멸보궁] 문수가 준 불사리 봉안기 기획·연출·주연 모두 자장
  • 자현 스님
  • 승인 2021.02.23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배로운 궁전의 탄생
오대산 중대.

불사리의 역사는 부처님이 쿠시나가르에서 80세를 일기로 열반하며 시작한다. 이 사리 중 일부가 삼국시대에 한반도로 전래하며 거대한 목탑을 중심으로 사찰들이 건축된다. 이것이 고고학이 말하는 한국불교의 첫 페이지다.

이는 오늘날과 같은 보궁신앙과는 또 다르다. 모든 보궁은 자장 율사가 전래한 불사리를 통해서 확립되는 단일체계이기 때문이다. 즉 한국불교에서 적멸보궁은 자장이 모신 불사리와 관련된 특수성인 셈이다.

자장의 불사리 봉안과 ‘남북보궁’

자장 율사(594?~655?)는 진골 출신으로 신라 제26대 진평왕 때 출가한다. 이후 율사로서 명성을 떨치다 선덕여왕 때인 638년 당나라 유학길에 오른다. 그리고 642년 문수보살의 성산인 중국 산서성 오대산으로 성지순례를 감행한다. 이때 오대산 북대에서 문수보살을 친견하고, 불사리 100과와 부처님의 가사 등 성물을 받고는 643년 귀국한다. 이 사리를 나눠 모신 것이 한국불교의 적멸보궁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