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본성·한계의 인류 해방학
상태바
고통·본성·한계의 인류 해방학
  • 이상헌
  • 승인 2021.03.0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랜스휴머니즘과 불국정토]

‘불확실성’이라는 단어보다 우리 시대를 잘 규정할 수 있는 것은 없을 듯하다. 근대정신의 핵심인 개인의 자유 증진으로 세상은 광범위하게 다양성을 수용하고, 일반화된 상대주의는 하나의 지배적인 가치를 떠올리기 어렵게 했다. 과학기술은 발전을 가속하고 그 성과를 유례없이 신속하게 현실에 적용하면서 인류 문명과 인간 생활에 대한 지배력을 날로 키워가고 있다. 자유민주주의와 자본주의 시장경제는 인류의 가까운 미래도 정확하게 예측할 수 없게 만드는 데 힘을 보태고 있다. 

이른바 4차 산업혁명의 시대, 혹은 기술지배의 시대에 불교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믿음이 이 연재를 기획한 동기다. 세상의 어떤 종교보다 유연하고 개방적이며, 과학기술에 대해서도 친화적인 불교에서 불확실성의 세계, 혼돈의 세상에서 방향을 찾을 단서 하나를 발견하는 것이 연재의 목표다. 21세기를 지배할 신생 기술을 통해 인류 발전과 인간 진화를 꿈꾸는 트랜스휴머니스트들 가운데 불교 신도들이 있다. 그들을 중심으로 불교와 트랜스휴머니즘을 결합하려고 시도하는 연구자 무리가 생겼다. 이른바 ‘불교적 트랜스휴머니즘’이다. 이것이 이 연재를 기획하게 된 또 하나의 동기다. 연재에서는 주로 트랜스휴머니즘과 서양 사상과 비교하며 불교적 가르침의 참뜻을 되새겨볼 것이다. 

 

트랜스휴머니즘과 도덕 공학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