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붓다] 말로는 담아낼 수 없는 것들에 대하여
상태바
[상상붓다] 말로는 담아낼 수 없는 것들에 대하여
  • 마인드디자인(김해다)
  • 승인 2021.02.02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갤러리 제니 홀저(Jenny Holzer) 개인전
생생한 공상을 하며 사는 것이 중요하다' 전시 리뷰
제니 홀저 | Selection from Truisms: The most profound... (detail) | 2015
Sodalite Blue footstool, 43.2×63.5×40.6cm, Text: Truisms, 1977–79
© 2015 Jenny Holzer, ARS
사진: Joshua White/JW Pictures

우리는 문자를 ‘읽는다’. 읽는 작용으로 내 안에 들어온 문자들은 이미지가 되기도 하고, 냄새나 촉감이 되기도 한다. ‘두근두근’ 네 글자는 소리가 되어 울려 퍼지고, ‘고향’ 두 글자는 따뜻한 방구들에 배를 깔고 누워 있는 어린아이의 모습이 되어 나타난다. 글을 읽을 줄 안다면 숨 쉬듯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일이지만, 어떻게 보면 참 신기한 일이기도 하다. 납작한 종이 위 글자들이 소환해내는 감각들은 시공간의 한계를 초월하니 말이다. 불립문자(不立文字)라는 말로 전하려 했던 입장이 바로 이런 것이 아니었을까. 문자에 얽매이는 것이 아니라 문자를 밟고 건너갈 수 있는 세계의 자유자재, 스스로 우뚝설 수 없는 평평한 글자들 너머에 있는 법(法) 혹은 도(道)와 같은 것. 제니 홀저도 말한다. 가장 뜻깊은 것은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THE MOST PROFOUND THINGS ARE INEXPRESSIBLE), 그러니 말로 담아낼 수 없는 것들을 눈여겨보자고.

 

사진. 국제갤러리 제공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